요가일래2010.08.09 12:19

한 2주일 동안 "나 홀로 집" 생활을 했다. 8살 딸아이 요가일래는 엄마와 함께 외할머니 집을 방문했다. 가장 신난 일은 클라이페다 해수욕장을 다녀온 일이다. 사실 빌뉴스에서 바다를 다녀오기란 쉽지가 않다. 바다를 가려면 약 350킬로미터 거리를 가야하기 때문이다. 일년에 여름철 한 번 정도 다녀오는 것이 고작이다. 떨어져 있는 동안 보고 싶었다. 드디어 지난 토요일 엄마와 함께 돌아왔다.

"아빠, 내가 얼마나 보고 싶었는지 알아?"
"얼마나?"
"집으 떠날 때 아빠 혼자 남겨두고 떠나서 차 안에서 펑펑 울었어."
"그래?! 떨어져 있어도 생각하면 같이 있는 거야."

"아빠, 내가 바다에서 선물을 가져왔어."
"뭔데?"
"비밀이야. 보면 안돼."

이렇게 딸아이는 욕실문을 닫고 뭔가를 씻었다. 그리고 얼마 후 아빠를 방으로 불렀다. 요가일래가 가져온 선물은 바로 해변에서 주운 돌이었다.

"저 돌을 주우면서 얼마나 아빠를 생각했을까!" (요가일래는 아빠 이름이 '큰 대', '돌 석'임을 알고 있다.)라고 생각하니 가슴이 뭉클해졌다. 특히 하트 모양, 그리고 일원상 형태의 돌을 찾았다고 했다. 내가 다 바다를 다녀온 느낌이 들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짙은 살색으로 변한 요가일래 열굴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해수욕장에서 가져온 요가일래의 돌 선물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타원형 돌 윗부문에 타원형 줄무뉘가 일원상을 닮아서 주웠다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하트를 닮아서 주웠다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돌 위에 그림이 새겨져 있는 듯해서 주웠다고 한다.

* 최근글: 다리가 귀걸이를 한 특이한 풍경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아래 손가락 추천 버튼을 꾹 눌러주세요~! 클릭하시면 ->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