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10. 8. 2. 08:45

매달 한국에서 오는 잡지가 하나 있다. 바로 한국 에스페란토 협회가 발행하는 기관지 "La Lanterno Azia"이다. 한국어와 에스페란토로 된 월간지이다. 대개 봉투를 열자마자 24쪽으로 된 잡지를 처음부터 끝까지 쭉 훑어본다. 한 때 이 잡지를 편집했던 사람으로서 애착이 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어느 날 우리집 거실탁자에 체코, 스위스, 스웨덴, 폴란드, 불가리아, 헝가리, 리투아니아,
     한국에서 온 8명 친구들이 의사소통 장애 없이 에스페란토로 즐겁게 대화를 나누고 있다.


최근호를 받아들고 읽어가는 데 글쓴이가 대학시절부터 알고 지내던 에스페란티스토였다. 에스페란토를 배우게 된 동기와 활동을 기술해 놓을 글이었다. 그런데 후반부에 내 이름이 등장했다.

1983년 겨울 당시 초급을 마친 김유순, 이상수 등과 경기도 샛터에서 있었던 합숙에 참가했는데, 그 합숙에서 최대석, 나병도, 최윤희, 홍성조 선생님을 만났다...... 중략 ......

그리고 멀리서 온 우리를 보살펴주던 최대석 씨의 따뜻한 마음이 매우 인상적이었다. 같이 갔던 부산회원 한 분이 세수하다 콘텍트 렌즈를 잃어버렸는데 얼음이 얼어붙은 샘가에서 30분 정도 맨손으로 얼음을 훑더니  결국 그 렌즈를 찾아주었다. 지금도 그 생각을 하면 감동이다.


1983년이며 지금으로부터 27년 전의 일이다. 난 그때의 일을 까맣게 잊고 있었는데 아직까지 기억을 하고 있다니 부끄럽고 고마울 뿐이다. 시력이 약한 사람이 렌즈를 잃어버렸으니 누군가 옆에 있는 사람이 찾아주는 것이 당연한 일이었을 것이다.  

이 옛 일을 되살리면서 잠시 자신을 돌어보면서 생각에 잠겼다.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얼마나 자기 자신에게나 또는 남에게 감동을 주면서 살아왔는가? 자타에게 감동을 주는 삶을 살아가도록 노력해야겠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그런 일이 있었군요. 그래도 찾아서 다행입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2010.08.02 08:53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