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모음2010.07.30 06:43

라트비아 수도 리가에서 북동쪽으로 약 90킬로미터 떨어진 도시 쩨시스(Cēsis)가 있다. 이 도시의 역사는 8세기로 거슬러 올라간다. 13세기에 세워진 요새로 유명하다. 한자동맹에 속했던 리가와 타르투를 잇는 중요한 도시였다.

이 도시 근교에는 그림 같은 풍경을 지닌 마을이 있다. 이 마을은 라트비아 억만장자가 만든 주거단지이다. 그는 언덕과 호수로 가득 찬 3천헥타르의 숲을 구입해 3층짜리 단독주택을 지었다. 모든 건축자재는 친환경적이다. 각자의 집 창문에서 다른 집 창문이 보이지 않도록 설계되었다. 지열을 이용해 난방과 온수를 해결한다. 혹독한 겨울철을 대비해 예비로 장작이 준비되어 있다. 우물 깊이는 지하 90-100미터이다.

모든 집은 초고속 인터넷과 전기가 설치되어 있다. 주택에는 울타리 설치가 금지되고, 개는 집안에서만 허용된다. 이는 야생동물이 이곳을 자연스럽게 돌아다닐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이다. 나무와 식물은 있는 그대로 보존되어야 한다. 폭죽과 모터보트는 금지되고, 소음은 통제된다. 그야말로 자연의 소리를 들으면서 평온하고 한적한 삶을 살 수 있도록 해놓았다. 자, 동화 속 같은 라트비아 마을을 구경하세요.
(사진출처: source link)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