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모음2010. 7. 22. 05:05

가끔 빌뉴스 구시가지 한 광장에서 팔고 있는 그림들을 보면 어떻게 실물의 사진처럼 그릴 수 있을까라고 감탄한다. 그림그리기에 딱히 소질이 없으니 찬탄의 강도는 더욱 세어진다. 

최근 미국인 화가 리 프라이스(Lee Price)의 작품을 보고는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욕조의 물이 찰랑이는 듯하다. 배가 고픈 상황이라면 도네츠를 집어서 먹고 싶을 정도이다. (사진출처 / source link)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우와~ 저게 정말 그림이라니..
    그저 놀라울따름.... ^^

    2010.07.22 06:54 [ ADDR : EDIT/ DEL : REPLY ]
  2. 참다래

    헉...정말 그림인가요? 수박이..정말...예술입니다...

    2010.07.23 15:22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