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가일래2010. 7. 21. 05:28

아내가 아직까지 독일여행중이다. 아내가 떠나기 전에는 모처럼 딸아이와 둘이서 지내는 것에 대한 약간의 설레임도 있었다. 하지만 막상 시간이 지나고 보니 아내의 빈 공간을 곳곳에서 느낀다. 특히 요리 솜씨가 없고, 또한 요즘 엄청 바쁜 일이 있어 나와 딸아이의 먹거리를 해결하는 것이 제일 신경이 많이 쓰인다.

"오늘은 뭘 먹을까?"
"아빠가 알아서 해줘."
"오늘은 외식하자."
"싫어."
"네가 피자를 아주 좋아하잖아."
"이제 싫어졌어."


딸아이의 찬성을 얻고, 좋아하는 스파게티를 먹을 기대를 가지고 질문했지만, 대답은 "이제는 피자가 실어졌어."다. 외식하면 간단하게 한 끼, 아니 배부르게 먹으면 두 끼는 절로 해결이 되는 데 말이다.

"이제 냉장고에 음식과 과일이 동이 났는데 어떻게 하니?"
"아빠, 슈퍼마켓에 가자."
"그럼, 우리가 살 목록을 네가 쓰라."
"아빠, 헬로키티 책을 사줘."
"얼마인데?"
"2리타스(천원). 알았어."


우유, 달걀, 빵, 복숭아, 바나나, 음료수, 요구르트, 책

이렇게 레스토랑 대신 슈퍼마켓을 가게 되었다. 쪽지에 적힌 목록대로 물건을 바구니에 담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빠, 이 책 사줘."
"얼마인데?"
라고 물으면서 책 뒷표지에 붙은 가격표를 보았다.

"우와, 15리타스(7500원)이네. 비싸다."
"알았어."
라고 대답하더니 딸아이는 책을 원래 자리로 갖다놓았다.

잠시 후 다른 장소로 이동하려고 하는 순간 딸아이는 다시 그 책을 보더니 이렇게 제안했다.
"아빠, 그러면 내 용돈에 사줘. 이 책이 친구들 사이에 아주 인기가 있어. 나도 가지고 싶어."

군것질 안하고 모은 자기 용돈으로 책을 아낌없이 사겠다는 딸아이의 애원하는 표정에 안된다고 단호하게 말할 수가 없었다. 동의를 표하자 꼭 내가 사주는 것처럼 기뻐했다.

"책값은?" 집으로 돌아온 후 딸아이에게 물었다.
"알았어. 지금 줄 게."라고 답하고 지갑으로 다가갔다.

아내는 수년간 가계부를 써오고 있다. 집을 떠나기 전 가계부 작성을 신신당부했다. 작은 책의 값으로 15리타스는 큰 돈이다. 조금 혼란스럽기도 하고 고민스러웠다. 약속은 약속이기 때문이었다. 그렇다고 딸아이의 용돈에서 막상 받으려고 하니 마음이 선듯 나서지 않았다. 생각 끝에 그냥 두리뭉실하게 음식값에 포함시키고 딸아이에게 청구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선물이야! 네가 군것질 안하고, 아빠가 외식 안하고 했으니 돈이 절약 많이 되었으니 선물이야!"
"아빠, 고마워!"

* 최근글: 소녀시대 춤배우는 리투아니아 소녀들

  공부 못한다고 놀림 받은 딸에게 아빠 조언
  소시지 앞에 울컥 울어버린 딸아이
  아빠와 딸 사이 비밀어 된 한국어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아래 손가락 추천 버튼을 꾹 눌러주세요~! 클릭하시면 ->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선물 해 줄만 합니다. 따님 정말 기특하네요.ㅎㅎ
    잘 보고 갑니다.

    2010.07.21 06:24 [ ADDR : EDIT/ DEL : REPLY ]
  2. ㅎㅎ..항상 따님과 이야기 재밌게 보고 갑니다^^

    2010.07.21 07:40 [ ADDR : EDIT/ DEL : REPLY ]
  3. 이래서 딸을 아들보다 더 좋아한다고 하는가요?
    정말 넘 귀엽고 착한 딸이네요
    ^^

    2010.07.21 07:41 [ ADDR : EDIT/ DEL : REPLY ]
    • 감사합니다. 그래서 그런지 주위 리투아니아 사람들은 딸을 선호해요.

      2010.07.22 00:29 신고 [ ADDR : EDIT/ DEL ]
  4. 잘 하셨어용~ 저 같아도 아마 돈 받기 좀 그랬을 거 같은데 ㅎㅎ

    2010.07.21 10:02 [ ADDR : EDIT/ DEL : REPLY ]
  5. 다다

    요가일래 넘 귀여워요....!!
    우연히 보게 된 이후 매일 온답니다!
    아 며칠 전에 TV에서 샛별 이라는 아이를 보았는데
    러시아인 어머니와 한국인 아버지 사이에서 태어나 한국 농촌에서 자라는 아이였거든요.
    그 아이는 우리나라에서 차별이 너무 심해서 그랬는지 러시아어를 하기 싫어하더라구요.
    그 아이를 보니까 요가일래가 생각이 났어요.
    요가일래는 많은 나라 언어를 하는 걸 자랑스럽게 여기는 것 같은데
    샛별이는 한국에서 커서 그런지.....러시아어를 배우는 것도 싫어했어요.
    자신이 한국인이 아니라고 느끼는 모든 게 싫은 모양이에요.
    무척 안타까웠어요.

    요가일래는 그런 일 없이 명랑하게 크는 것 같고
    많은 나라 언어도 알고, 사랑스러워요.
    무척 자랑스럽다고 전해주셨으면 좋겠어요!

    2010.07.22 07:55 [ ADDR : EDIT/ DEL : REPLY ]
    • 안타깝네요. 러시아어를 엄마한테 배우면 살아가는 데 많은 도움이 될 텐데 말입니다....

      2010.07.22 08:10 신고 [ ADDR : EDIT/ DEL ]
  6. asmodus

    저도 책읽는 것을 좋아합니다.
    고지식하게느껴지지만 책속에 길이있다 나 남아수독오거서 란 말애 동감을 하기때문입니다.
    영상매체보다는 책을 읽이면 장면을 상상하게 되고, 종이의 질감이나 종이향, 책장넘기는 소리가
    좋게 느껴지기 때문입니다.
    주위를 보면 책도 편식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요가일래 양은 책 편식 하지말고 좋은책 많이 봤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그리고 책을 볼때는 항상 밝은곳에서 봐야한다고 전해주세요.
    저처럼 눈 나빠져서 안경쓰면 평생 불편합니다.

    2010.07.24 23:21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