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10.07.14 09:59

우표가 붙은 편지를 아주 드물게 받는다. 이런 편지는 더 궁금증을 자아낸다. 영국에서 온 편지였다. 받은 사람에는 우리 부부 이름이 적혀져 있었다.

봉투를 뜯어보니 편지지 대신에 노랑나비 한 마리가 불쑥 나왔다. 무슨 내용이기에 노랑나비일까? 나비 등에는 "Kvietimas"(초청)라고 써여있었다. 색다른 편지지를 사용한 이유가 명확해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결혼 초청장이었다. 보통 리투아니아 사람들은 결혼 초청장을 아주 가까운 친척이나 친구에게 보낸다. 이번에 초청장을 보낸 사람은 친척이 아니여서 의아했다. 그럼 누구일까? 아내의 음악학교 제자였다.

"아무리 제자이지만 왜 초청장을 보냈을까?"
"둘 다 내가 아끼던 제자였는데 이들도 나를 그렇게 생각하는가봐."
"기분 좋겠네...... 참석할 거야?"
"당연히 가야지."
"결혼식장이 빌뉴스에서 300km나 떨어져 있는 데도 갈 거야?"
"그래도 가야지."


아끼던 두 제자가 신랑신부로 결혼을 하게 되어서 아내는 기분이 좋았다. 먼 거리를 마다하고 결혼식과 피로연에 참석하기로 결심했다. 여기는 당연히 부부 동반이다. 초청문구 내용과 추신이 재미있어 소개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결혼식과 피로연 시각을 적은 문장 후의 문장이 눈길을 끈다. 더 많은 정보와 참석여부는 신랑신부이름의 결혼 사이트에서 할 수 있도록 해놓았다. 추신도 흥미롭다.

결혼 후 날아서 집으로 가기 때문에 선물은 가볍고 접을 수 있고 부서지지 않는 것을 원해요. 큼직한 꽃다발 대신에 참석자로부터 하얀 장미 한 송이씩을 받았으면 좋겠어요.

리투아니아 결혼식에 가면 보통 꽃다발이 크다. 장미 한 송이라면 절약이 많이 된다. 그 절약으로 가볍고, 접을 수 있고 부서지지 않는 선물을 하는 데 보탠다면 새 인생을 출발하는 신혼부부에게 더할 나위 없이 좋을 것이다라는 점에 아주 동감한다.

"가볍고, 접을 수 있고, 부서지지 않은 선물은 과연 무엇일까?"라고 아내에게 물었다.
"알면서 괜히 물어보네. ㅎㅎㅎ"라고 답했다.

  유럽 결혼 피로연에서 먹어본 음식들
  결혼반지 어느 손에 낄까 고민되는 이유
  결혼하고 싶으면 모서리에 앉지 마세요
  유별나고 재미있는 결혼식 동영상들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아래 손가락 추천 버튼을 꾹 눌러주세요~! 클릭하시면 ->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