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가일래2010.06.06 07:19

며칠 전부터 8살 딸아이 요가일래는 윗 앞니를 흔들고 있었다. 영구치가 나기 위해 유치가 빠지려고 하고 있었다. 어릴 때 유치를 실로 묶어 형들이 뽑아주거나 혼자 실을 문고리에 매달고 빼내던 기억이 되살았다.

"아빠, 어떻게 해줘."
"억지로 빼내지 말자."
"그럼, 어떻게 해?"
"혀로 앞니를 이쪽저쪽으로 자꾸 반복해서 밀어봐."

드디어 지난 금요일 저녁 앞니 유치가 빠졌다. 요가일래는 베개 밑에 유치를 놓았다.

"아빠, (누워있는) 나 한테 오지마."
"왜?"
"유치가 아빠 무게에 눌러 부서질 수도 있어."
"그래서?"
"유치가 부서지면 쥐가 올 수가 없고, 쥐가 안 오면 내가 돈 선물을 받을 수가 없잖아."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아침에 일어나 베개 밑에서 쥐가 가져다준 돈을 발견하고 딸아이는 몹시 기뻐했다.

이렇게 요가일래는 자기 베개 밑에 유치를 고이 놓고 잠에 들었다. 그리고 평소와는 달리 토요일 아침 6시에 일어나 비몽사몽간에 베개 밑을 확인했다. 돈이 있다는 것을 확인하고 또 다시 잠에 들었다. 늦은 아침에 일어나 다시 베개 밑에 있는 돈을 확인하고 아주 기뻐했다.

언제부턴가 리투아니아에 널리 알려진 이야기가 있다. 빠진 유치를 베개 속에 넣어두면 밤에 쥐가 몰래 와서  돈을 놓고 간다. 그러면 새로운 이가 쑥쑥 잘 자라 오른다. 아이들은 정말 이 이야기를 그대로 믿고 잔뜩 기대하는 마음으로 잠에 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딸아이는 빠진 자신의 유치를 이렇게 모은다.

아이들의 이런 순진한 믿음은 유치가 사라짐에 대한 걱정이나 두려움, 그리고 빼는 과정의 고통을 조금이나마 잊게 하는 것 같아서 마음에 와 닿는다.

* 최근글: 출근길 차 바퀴 점령한 벌떼, 현명한 대처법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아래 손가락 추천 버튼을 꾹 눌러주세요~! 클릭하시면 ->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