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모음2008. 5. 31. 14:38

사용자 삽입 이미지

리투아니아 빌뉴스에 예술인이 많이 사는 지역인 우주피스에 오래된 묘지가 있다. 이 묘지를 산책하면서 만난 묘 하나가 아주 관심을 끌었다.

후손들이 없어서 그런지 주위엔 풀이 우거져 있고, 묘비 또한 기우러져 있어 세월이 오래되었음을 한 눈에 알아볼 수 있었다.

더욱이 묘비에 판 글자엔 이끼가 가득 자라고 있었다. 마치 이끼로 묘비명을 쓴 듯 해 신기해 보였다. 1860 숫자가 선명하게 보인다. 150년 전에 세워진 묘비이다.

오래 되어 돌에 새긴 이름마저 읽기가 어려울 것 같은 데 이끼가 자라나 글자가 선명하게 드러나 보이는 것을 보면서 후손을 기다리는 묘주인의 정성이 이렇게 나타나지 않았을까 생각해보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알 수 없는 사용자

    정말 신기합니다.
    음각된 글자에서 이끼가 자라는군요 ^^;
    좋은 글 언제나 잘보고 있습니다 ~

    2008.05.31 14:44 [ ADDR : EDIT/ DEL : REPLY ]
    • 묘지를 산책하다 우연히 발견했지요. 저도 님의 글 잘 읽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2008.05.31 16:50 신고 [ ADDR : EDIT/ DEL ]
  2. 정말 특이하군요`~

    2008.05.31 15:31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러게요. 그날 바빠서 다른 묘비에도 이끼가 끼었는 지 찬찬히 살펴보지 못했어요.

      2008.05.31 16:50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