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가일래2010.05.31 07:30

북동유럽 리투아니아에서 초등학교 2학년생인 딸아이는 5월 28일 3개월 긴긴 여름방학을 시작했다. 이제 2학년을 마치고 오는 9월에 3학년생이 된다. 

여름방학 전 5월 24일 학교에서 서류 하나를 가져왔다. 바로 3학년에서 배울 과목인 윤리와 종교를 선택하는 것이었다. 두 과목 중 하나를 부모가 선택하고 학교는 이에 따라 학생을 나눠 수업을 가르친다.

윤리와 종교는 초등학교 1학년 때부터 배운다. 당시는 딸아이에게 묻지 않고 아내와 상의해서 윤리를 선택했다. 2학년 때도 윤리를 선택했다. 특별한 이유는 없지만 아빠의 종교가 가톨릭교가 아닌 것이 은연 중 작용을 했다.

리투아니아 종교인구는  
                로마 가톨릭교 - 79,0 % (275만명)
                러시아 정교    -   4,1 % (14만명)
                고대신앙        -   0,8 % (2만7천명) 등이다

요가일래는 부엌에 있는 엄마에게 종교를 선택하고 서명하라고 졸라대었다. 아내는 내심에 종교를 선택하고자 했으나 최종 결정을 아빠에게 떠넘겼다. 요가일래를 아빠에게 보냈다.

"아빠, 빨리 종교를 선택하고 서명해! 서명은 한글로 해!"
"왜 종교를 선택하고 싶은데?"
"1학년과 2학년에서 윤리를 배웠으니까 이제 종교를 배우고 싶어."

서명하기를 주저하자 딸아이는 한 마디 덧붙였다.
   
"아빠, 안 배운 것을 배워야지. 2년 윤리를 배웠으니 이제 2년 종교를 배우고 다시 윤리를 배울 거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가일래가 종교를 선택한 이유는 간단 명료했다. 안 배워서 모르는 것을 배워서 알고자 하기 때문이다. 이제 부모가 나서서 윤리와 종교를 선택해 따르게 하는 것이 아니라 딸아이가 스스로 선택하는 나이가 되었다는 것에 흐뭇한 미소가 일어났다.

* 최근글: 피로연 하객으로 선물 받은 캐리커쳐에 감동

아기 때부터 영어 TV 틀어놓으면 효과 있을까
닌텐도를 놀면서 구걸 행각을 벌인 딸아이
한글 없는 휴대폰에 8살 딸의 한국말 문자쪽지
세계 男心 잡은 리투아니아 슈퍼모델들
한국은 위대한 나라 - 리투아니아 유명가수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아래 손가락 추천 버튼을 꾹 눌러주세요~! 클릭하시면 ->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