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10. 5. 19. 07:15

3월 30일 큰 딸 마르티나가 만 18세가 되는 생일을 맞았다. 리투아니아에서는 만 18세가 되면 성인이 된다. 이 날 마르티나는 가까운 친구 15명을 초대해 저녁식사를 하면서 다음날 새벽까지 집에서 놀았다(관련글: 딸의 생일잔치로 부모가 외박하다).

주로 마르티나가 엄마의 도움을 받아 음식을 준비했다. 성년일이라고 해서 별다른 것이 없었다. 샌드위치와 과자, 약간의 채소 등을 마련했다. 술은 마시지 않았을? 물어보니 주로 남자들은 음료수를 탄 보드카, 여자들은 도수가 약한 맥주나 샴페인을 마셨다고 했다. 이 날 우리 부부는 보드카 두 병을 사주었다. 유럽 청소년들의 성년일 생일 음식은 어떨까? 마르티나 생일 음식상을 소개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주된 음식상 뒷편에 놓인 간식용 과자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빵을 굽어 생마늘을 발랐다. 흔히 맥주안주로 먹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기름에 직접 튀겨 만든 과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감자튀김 스낵이다. 마르티나가 좋아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연어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빵에 버터를 바르고 그 위에 소시지를 얹었다. 가장 일반적인 아침이나 저녁 음식 중 하나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오이장아찌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가장 흔히 먹는 채소 중 하나인 토마토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가장 흔히 먹는 채소 중 하나인 오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전기밥솥엔 따뜻한 밥이 준비되어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김치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훈제된 연어 샌드위치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남자친구로부터 받은 장미 19송이 (18세이지만 살아있는 사람에게는 짝수로 꽃을 선물하지 않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생일선물로 받은 노트북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이 날 모인 친구들. 화제는 바로 젓가락질이었다.


생일축하 분위기를 엿볼 수 동영상이다. 믿기지 않은 노트북 선물을 받고 기쁘서 어쩔줄 몰라하는 모습이 인상적이다.

* 최근글: 현지인 아내 없이 방송촬영 간 곳에 생긴 일

  남친과 성년일 보내려는 딸, 어떻게 하나?
  남친한테 가는 고2 딸에게 엄마 부탁 하나
  10대 딸의 남친에게 여비를 보탰더니
  딸아이 남친이 없으니 가정이 더 화목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아래 손가락 추천 버튼을 꾹 눌러주세요~! 클릭하시면 ->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수수한 상차림 의미있는 선물, 행복한 아가씨 모두 보기 좋습니다. 생일 축하 노래도 귀에 익숙합니다.^^

    2010.05.19 07:59 [ ADDR : EDIT/ DEL : REPLY ]
  2. 병따개

    사람들이 선하게들 생겼네요. 요즘 우리나라 젊은이들과는 많이 다른 것 같아요.

    2010.05.19 10:08 [ ADDR : EDIT/ DEL : REPLY ]
  3. 너구리

    토마토 보니, 작년 일본인 블로거 사야까씨의 토마토관련 에피소드가 생각나네요.

    일본사람 : 한국에서는 토마토가 과일이라면서?
    한국사람 : 무슨 소리야! 토마토는 야채야!!
    일본사람 : 근데 왜 토마토가 과일코너에 있니?
    한국사람 : 토마토는 과일로 먹으니까...
    일본사람 : 뭥미????????????????????
    한국사람 : 니는 뭥미???????????????

    2010.05.19 20:12 [ ADDR : EDIT/ DEL : REPLY ]
  4. 나그네

    노트북 선물 받으면 정말 좋았겠네요 .~

    마르티나 양 도 이쁜 숙녀로 성장했네요. 화목한 가정이 보기 좋습니다.

    2010.05.24 11:18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