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12. 2. 15. 07:11

2월 14일 어제 발렌타인 데이였다. 초등학교 4학년생 딸아이를 모처럼 자동차로 태워오기 위해 학교 정문에서 기다렸다. 나오는 여학생들 얼굴에는 붉은 하트가 여기 저기 붙여져 있었다. 그런데 딸아이 얼굴에는 하트가 없었다.

"오늘 남자애들로부터 하트 안 받았니?"
"받았지."
"그런데 왜 없어?"
"가슴에 있지."
"그래, 사랑은 가슴에 있어야지."

(집에 와서 외투를 벗은 딸아이의 가슴에 예쁜 하트가 빛나고 있었다.)

돌아오는 길에 가족이 슈퍼마겟을 들렀다. 아내와 딸에게 물었다.

"오늘 발렌타인 데이인데 내가 특별히 뭐 사줄까?"
"집에 초콜릿이 많이 있잖아. 필요없어."

그래도 이날만큼 아내와 딸은 마음놓고 물건을 샀다. 적지 않은 사람들이 멋있게 보낼 것 같은 발렌타인 데이는 우리 가족에겐 별다른 의미가 없는 그저 평일이었다. 저녁에 페이스북에 접속한 아내가 불렸다. 

"와, 여기 좀 와봐. 엘비나의 발렌타인 데이 정말 멋있다."
"환상적이네. 엘비나 행복하겠다."

[사진출처 image source link]

엘비나는 여고 2년생이다. 이날 남자친구과 함께 특별하게 집안을 장식했다. 하지만 둘 다 서로 모르게 만들었다. 엘비나가 방에서 장식하는 동안 남친은 거실에서 장식했다. 감성적이고 예술감각 있는 엘비나답게 발렌타인 데이를 아주 낭만적으로 보내는 것 같아 보는 우리가 부럽고 즐거웠다. 

"역시 10대는 달라.... 당신 부럽지? 새우 삶아서 포도주 한 잔 줄까?"라고 아내에게 물었다.
"좋지. 당신이 웬일이야!"
 이렇게 삶은 새우와 포도주를 아내에게 바쳤다.

"새우가 덜 삶아졌네! 당신 제대로 삶았어?"
"하라는 대로 했는데......" 
이렇게 중년의 발렌타인 데이는 멋없게 끝났다. 아래는 여고2 엘비나 사진[출처: source link]이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2년 발렌타인데이는 그렇게 지나가는군요.ㅎㅎㅎ

    잘 보고가요

    2012.02.15 07:15 [ ADDR : EDIT/ DEL : REPLY ]
  2. 최강현

    아마 source link가 엘비나의 페이스북 페이지 같은데... 왜 제가 클릭하면 이렇게 뜰까요...

    '이 콘텐츠는 현재 이용이 불가능합니다
    요청하신 페이지를 현재 표시할 수 없습니다. 잠시 이용이 불가능하거나, 클릭하신 링크가 만료되었거나 이 페이지를 볼 수 있는 권한이 없기 때문일 수 있습니다.'

    2012.02.16 20:21 [ ADDR : EDIT/ DEL : REPLY ]
    • 두 가지 이유가 있을 것 같습니다. 하나는 페이스북 회원이 아니시든가, 둘 째는 엘비나와 페북 친구관계가 아니기 때문일 것입니다.

      2012.02.16 21:52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