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10.04.21 09:21

우리 가족이 함께 시장이나 가게에 가면 늘 내가 유념해야 할 것이 하나 있다. 물론 아내가 바로 옆에 없으면 별다른 신경을 쓸 필요는 없다. 익히 알려졌듯이 딸아이 요가일래와는 한국말로만 대화를 한다.

"아빠, 저거 사줘."
"야, 비싸다."
"그래도 사줘."
"정말 비싸다."
"꼭 마음에 들어. 사줘! 제발~~~"
"너무 너무 비싸다니까......"

이렇게 비싸다라는 소리는 점점 더 켜져간다. 이때 아내가 바로 옆에 있다면 주의를 주려는 날카로운 눈총 때문에 비싸다라는 말은 리투아니아어 brangus로 자동전환이 되거나 아주 소리가 작아진다.

언젠가 아내와 함께 한국에서 손님들이 쇼핑하는 데 도와주었다. 아내에 의하면 한국 사람들은 리투아니아인들을 비해 훨씬 더 목소리가 크다. 이 분들이 가게에서 "우와, 비싸다."를 연발했다. 주위 사람들이 다 들을 수 있는 비싸다라는 말에 아내는 이내 부끄러워 얼굴이 붉어졌고, 그분들에게 조금 조용히 말하라고 나에게 귀뜸했다.

그렇다면 현지인들이 전혀 모르는 한국말 비싸다가 왜 리투아니아 가게에서 문제가 될까?

리투아니아 사람 모두가 아내처럼 귀가 예민하지는 않을 것이다. 하지만 이 비싸다라는 한국말을 듣는 순간 단어를 연상시키는 능력이나 농담적 상상력을 가진 사람이라면 어떤 단어를 떠올리게 된다.

바로 이 어떤 단어가 문제이다. 이 단어는 절대로 입 밖으로 내뱉어서는 안 된다고 딸아이에게 가르치고 있다. 하지만 여기서는 이해를 위해 어쩔 수 없이 써야겠다. 양해바란다.  

바로 이 단어는 슬라브어에서 온 피쯔다(пизда, pizdá, pizda)이다. 슬라브어에서 이 단어는 여성의 성기를 아주 저욕하게 표현하는 말이다. 리투아니아에서는 이 단어가 최악의 욕 중 하나로 사용된다. 농담이지만 자동차 mazda 구입을 꺼리는 이유 중 하나가 바로 이 pizda 때문이라고 하는 사람도 있다.  

한국 사람들이 발음하는 비싸다의 'ㅂ'는 리투아니아 사람들에게는 'b' 와 'p' 중 혼동해서 들린다. 아내는 흔히 'p' 쪽에 더 가깝다고 한다. 그래서 한국 사람들이 큰 소리로 말하는 비싸다피즈다로 비약적으로 들리거나 이 단어를 연상시킨다.

이런 이유로 아내는 시장이나 가게 등 공공장소에서 한국어 단어 비싸다 사용을 금지시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론 비싸다는 소리로 리투아니아어 단어 visada(항상)와 유사하다. 슬라브어를 사용하는 나라로 여행하는 한국 사람들은 위의 우리집 경우를 기억해두는 것도 재미있을 것 같다. 굳이 비싸다라고 말하고 싶을 때는 낮게 말하기를 권한다. 물론 모든 현지인들이 외국인의 말에 민감하게 반응하지는 않을 것이다. 심한 욕 하나를 가르칠 의도는 전혀 없고, 이런 일도 있구나라는 것을 알린다.  

* 최근글: 한국말 욕을 가르쳐달라는 8살 딸아이 어떡해?     

아기 때부터 영어 TV 틀어놓으면 효과 있을까
가장 아름다운 멕시코 여성 10인
가장 아름다운 베트남 여성 9인
가장 아름다운 폴란드 여성 10인
한국에 푹 빠진 리투아니아 여대생
세계 男心 잡은 리투아니아 슈퍼모델들
미국 부통령, 우크라이나 여성들 세계 최고 미인
폴란드 여대생의 유창한 한국어
기쁨조로 거리 나선 수백명 금발여인들
리투아니아의 한반도 지형 호수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아래 손가락 추천 버튼을 꾹 눌러주세요~! 클릭하시면 ->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