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10. 4. 21. 09:21

우리 가족이 함께 시장이나 가게에 가면 늘 내가 유념해야 할 것이 하나 있다. 물론 아내가 바로 옆에 없으면 별다른 신경을 쓸 필요는 없다. 익히 알려졌듯이 딸아이 요가일래와는 한국말로만 대화를 한다.

"아빠, 저거 사줘."
"야, 비싸다."
"그래도 사줘."
"정말 비싸다."
"꼭 마음에 들어. 사줘! 제발~~~"
"너무 너무 비싸다니까......"

이렇게 비싸다라는 소리는 점점 더 켜져간다. 이때 아내가 바로 옆에 있다면 주의를 주려는 날카로운 눈총 때문에 비싸다라는 말은 리투아니아어 brangus로 자동전환이 되거나 아주 소리가 작아진다.

언젠가 아내와 함께 한국에서 손님들이 쇼핑하는 데 도와주었다. 아내에 의하면 한국 사람들은 리투아니아인들을 비해 훨씬 더 목소리가 크다. 이 분들이 가게에서 "우와, 비싸다."를 연발했다. 주위 사람들이 다 들을 수 있는 비싸다라는 말에 아내는 이내 부끄러워 얼굴이 붉어졌고, 그분들에게 조금 조용히 말하라고 나에게 귀뜸했다.

그렇다면 현지인들이 전혀 모르는 한국말 비싸다가 왜 리투아니아 가게에서 문제가 될까?

리투아니아 사람 모두가 아내처럼 귀가 예민하지는 않을 것이다. 하지만 이 비싸다라는 한국말을 듣는 순간 단어를 연상시키는 능력이나 농담적 상상력을 가진 사람이라면 어떤 단어를 떠올리게 된다.

바로 이 어떤 단어가 문제이다. 이 단어는 절대로 입 밖으로 내뱉어서는 안 된다고 딸아이에게 가르치고 있다. 하지만 여기서는 이해를 위해 어쩔 수 없이 써야겠다. 양해바란다.  

바로 이 단어는 슬라브어에서 온 피쯔다(пизда, pizdá, pizda)이다. 슬라브어에서 이 단어는 여성의 성기를 아주 저욕하게 표현하는 말이다. 리투아니아에서는 이 단어가 최악의 욕 중 하나로 사용된다. 농담이지만 자동차 mazda 구입을 꺼리는 이유 중 하나가 바로 이 pizda 때문이라고 하는 사람도 있다.  

한국 사람들이 발음하는 비싸다의 'ㅂ'는 리투아니아 사람들에게는 'b' 와 'p' 중 혼동해서 들린다. 아내는 흔히 'p' 쪽에 더 가깝다고 한다. 그래서 한국 사람들이 큰 소리로 말하는 비싸다피즈다로 비약적으로 들리거나 이 단어를 연상시킨다.

이런 이유로 아내는 시장이나 가게 등 공공장소에서 한국어 단어 비싸다 사용을 금지시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론 비싸다는 소리로 리투아니아어 단어 visada(항상)와 유사하다. 슬라브어를 사용하는 나라로 여행하는 한국 사람들은 위의 우리집 경우를 기억해두는 것도 재미있을 것 같다. 굳이 비싸다라고 말하고 싶을 때는 낮게 말하기를 권한다. 물론 모든 현지인들이 외국인의 말에 민감하게 반응하지는 않을 것이다. 심한 욕 하나를 가르칠 의도는 전혀 없고, 이런 일도 있구나라는 것을 알린다.  

* 최근글: 한국말 욕을 가르쳐달라는 8살 딸아이 어떡해?     

아기 때부터 영어 TV 틀어놓으면 효과 있을까
가장 아름다운 멕시코 여성 10인
가장 아름다운 베트남 여성 9인
가장 아름다운 폴란드 여성 10인
한국에 푹 빠진 리투아니아 여대생
세계 男心 잡은 리투아니아 슈퍼모델들
미국 부통령, 우크라이나 여성들 세계 최고 미인
폴란드 여대생의 유창한 한국어
기쁨조로 거리 나선 수백명 금발여인들
리투아니아의 한반도 지형 호수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아래 손가락 추천 버튼을 꾹 눌러주세요~! 클릭하시면 ->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 역시 외국에서 제일 난감한게 다른뜻의 단어가 비슷할때;;

    2010.04.21 09:36 [ ADDR : EDIT/ DEL : REPLY ]
    • 늘 댓글로 격려해주시는 신비한데니님께 감사드립니다. 좋은 하루, 행복한 하루 되세요.

      2010.04.21 09:55 신고 [ ADDR : EDIT/ DEL ]
  2. 한국의 경우인줄 알고 뭐지? 하고 클릭해서 왔습니다 ㅎㅎㅎㅎ

    2010.04.21 11:02 [ ADDR : EDIT/ DEL : REPLY ]
    • 만족스럽지 못하게 했다면 죄송해요. 좋은 하루 보내세요.

      2010.04.21 15:39 신고 [ ADDR : EDIT/ DEL ]
    • 별말씀을요
      제가 초유스님 블로그에 자주 들락거렸다면 충분히 상황판단 했었을텐데 다음을 타고 들어오다보니 의문을 가질 수 밖에 없었던걸요 ^^

      2010.04.21 15:48 [ ADDR : EDIT/ DEL ]
  3. ㅎㅎㅎ그렇군요

    2010.04.21 11:05 [ ADDR : EDIT/ DEL : REPLY ]
  4. 그랬군요! ^^

    재미납니다 ㅎㅎ 비슷한 이유로 외국의 BOGGI라는 브랜드는 우리나라에 들어올수가 없다고 하더군요;;;;

    2010.04.21 11:27 [ ADDR : EDIT/ DEL : REPLY ]
  5. 재밌네

    근데 미국인들은 오렌지라고 말하면 못알아듣고 어륀지라고 말하면 알아듣는다면서요???

    근데 어떻게 비싸다를 피즈다로 알아듣는거죠?

    발음이 조금만 틀려도 못알아 먹는다고 원어민발음만 고집하잖아요??

    2010.04.21 13:32 [ ADDR : EDIT/ DEL : REPLY ]
    • 한글로 적힌 글자를 보면 완전히 다른다. 이를 한국인인 말하면 어렵지 않게 피즈다가 연상된다고 아내가 말했어요. 피즈다가 워낙 강한 욕이라고 조금만 비슷해도 귀에 팍 들어오는 것이라 생각합니다.

      2010.04.21 15:43 신고 [ ADDR : EDIT/ DEL ]
  6. 1224

    단어 앞에오는 ㅂ은 무성음으로 발음하니까
    당연히 P로 들리겠죠
    부산이 Pusan인것 처럼 배용준이 Pe사마 인것처럼

    2010.04.21 16:51 [ ADDR : EDIT/ DEL : REPLY ]
  7. 다 자신의 기준으로 삽니다,

    저는 금칙어 자체를 싫어합니다,

    2010.04.22 04:29 [ ADDR : EDIT/ DEL : REPLY ]
    • 다 자신의 기준으로 삽니다,

      물론 서운할 수 있다는 것은 인정합니다, 그러나 세상의 모든 일을 다 아는 사람은 없죠, 혼자 삭혀야 하는 일도 많겠죠, 이해 받지 못해서 서운할 수도 있겠다 싶죠, 우리는 서로를 잘 알지 못합니다, 아는 만큼 보인다고, 보이는 것만 알기도 합니다, 물론 사람은 누구나 이해 받고 싶죠, 그것을 서운해 안다면, 미움이 생길지도 모르겠군요, 내가 생각하기에 너무 비살수도 있고 너무 쌀 수도 있습니다, 상대의 가칩다는, 자신의 경제 기준이 그러한 말이 느닷없이 튀어 나올수도 있죠, 그런 이해는 파는 사람 뿐 아니라, 사는 사람도 그런 이해를 받고 싶어할지도 모르겠군요, 상대가 비싸다고 하면, 네가 파는 물건은 얼마나 싸게 파는지 알고 싶어할 수도 있겠죠, 그것은 약간 복수의 느낌이 듭니다, 그렇게 된다면, 다들 입을 닫고 사는 수밖에 없겠죠, 침묵의 세계를 원하는 것은 아니겠죠? 상대에게 화를 낼 수 있을 때, 오히려 애정이 남아 있다고 할 수 있죠, 대화란 그래서 중요한 것이겠죠, 저 자신도 나도 모르게 비싸군요 말을 할 때가 있죠, 그것은 내 지갑 속의 돈이 훨씬 미치지 못할 때 나올 수도 있죠, 그 순간 주인의 표정이 변하죠, 아 잘못 말했구나 싶을 때가 있죠, 비싸다고 말하면, 보통 주인들은 자신의 형편이 허락하는 한도에서 할인을 해주기도 하죠, 그것이 정을 나누는 거래 방식이라고 할 수 있겠죠, 화를 내고 안 팔 수도 있겠죠, 그것이 자유라 할 수 있겠죠, 결국 모든 것이 자유에 해란 문제군요,

      2010.04.22 04:40 [ ADDR : EDIT/ DEL ]
  8. 재미있고도 난감하네요^^
    외국어의 발음이라는게 난감할때가 많지요 ...
    와이프랑 한국에 갔을때 지하철 '출입문' 열립니다.
    영어권인 그녀에게는 chilly bin (뉴질랜드에서는 아이스 박스)로 들리더랍니다.
    그래서 지하철 문 열릴때마다 그렇게 따라하면서 웃었습니다. ..
    좋은 하루 하세요 초유스님...

    2010.04.22 09:22 [ ADDR : EDIT/ DEL : REPLY ]
  9. 김 진

    вы всегда пишете очень интересно.
    но в данном случае, думаю не совсем правильно.
    произношение корейского слова "비싸다" чуть чуть похоже на русское "пизда"
    но не до такой степни, чтобы людям давали представление "пизда"

    ни один русско-говорящий не может думать произношение "пизда" похожа на 비싸다.
    например моя жена русская и мы живем в корее уже 15 лет, но это слово никогда
    не давало жене никакое представление 비싸다 также мне.
    и как раз сегодня к нам пришли много подрушек жены
    и на всякий случай спрашиваю, и они тоже говорят
    не дает никакое представление "пизда"...

    2010.04.22 10:57 [ ADDR : EDIT/ DEL : REPLY ]
  10. 상남자

    익스펜시브 라고 말해 보세요

    2013.09.05 01:43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