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모음2010.04.22 20:24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18일 폴란드 카친스키 대통령 내외의 장례식이 폴란드 남부도시 크라쿠브에서 열렸다. 당초 98개국 국가지도자나 대표단이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으나, 실제는 18개국이 참석했다. 바로 아이슬란드 화산폭발로 하늘길이 막히고 유럽 공항들이 폐쇄되었기 때문이다. (사진촬영 luphundo; image source link)  

리투아니아 달랴 글바우스카이테 대통령은 공군 헬리콥터로 이동할 예정이었다. 17일 밤 내내 하늘 상태를 관측하고 기대했다. 하지만 18일 아침 8시 최종적으로 하늘길을 취소하고 자동차를 이용한 육로를 선택해야 했다.

빌뉴스에서 장례식이 열리는 크라쿠브까지 거리는 800km이다. 장례식은 오후 2시에 열리고 빌뉴스 출발은 아침 8시경이었다. 리투아니아 경찰에 이어서 폴란드 경찰의 에스코트를 받으면서 크라쿠브를 6시간만에 도착했다. 시속 평균 150km를 달렸다. 특히 폴란드는 도로사정이 안 좋기로 널리 알려져 있는데, 이 주행시간은 놀라움을 자아낸다.

하늘길이 막혀 라트비아 대통령도 자동차로 장례식에 참석했다. 그루지야 대통령 영부인도 네덜란드에서 크라쿠브까지 자동차로 이동했다. 미국에 체류중이던 그루지야 대통령은 워싱턴에서 로마로 날아와 연료를 공급받았다. 로마에서 폴란드로 직행하는 데 허가를 받지 못하자 그는 그루지야 방향으로 이동해 터키와 우크라이나 영공을 통해 크라쿠브에 도착했다. 이를 두고 폴란드 사람들은 "그는 진정한 친구다."라고 극찬했다.

우크라이나 빅토르 야누코비츠 대통령과 러시아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대통령은 비행기로 날라왔다. 특히 18일 화산재가 이미 폴란드 북부, 발트 3국, 러시아 북서 지방 하늘을 덮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 비행금지 지역으로 선포되었지만, 러시아 대통령은 위험을 무릅쓰고 비행기로 날라와 폴란드인들에게 성의를 표했다.

▲ luphundo가 러시아 공군 1호기를 포착하고 자신의 블로그에 올렸다. (사진촬영 luphundo; image source link)

이날 바르샤바 상공으로 날고 있는 러시아 공군 1호기를 바르샤바 현지에 살고 있는 친구가 촬영해 관심을 끌었다. 소원한 폴란드와 러시아간 관계가  앞으로 우호와 협력으로 발전하길 기대한다.  
 
* 최근글: 폴란드 카친스키 대통령 장례식 현장 영상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