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모음2010.04.21 06:00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에서 가장 흔히 볼 수 있는 나무는 보리수나무, 단풍나무 등이다. 이들 사이에 요즘 제일 돋보이게 새싹을 피우고 있는 나무가 있다. 바로 너도밤나무이다. 원래 남유럽에서 자라던 너도밤나무가 리투아니아에 처음 심어진 때는 20세기 초이다.

막 피어오르는 너도밤나무 새싹은 만지만 끈적끈적하다. 지난 일요일 인근 공원을 산책하면서 사진 속에 담아보았다. 5월 중순이면 너도밤나무는 분홍색 점들이 박힌 하얀색 꽃을 피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최근글: 문신으로 오해받는 어린 시절 엽기적인 상처 봉합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아래 손가락 추천 버튼을 꾹 눌러주세요~! 클릭하시면 ->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