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가일래2010.04.16 09:14

사용자 삽입 이미지
2월 말 한국 친척으로부터 요가일래는 아름다운 스티커를 많이 받고 아주 행복해 했다. 그런데 한국 스티커를 탐낸 친한 친구로부터 한 순간 괴롭힘을 당하기도 했다. 경기도 안산시에 사시는 분이 이 글을 읽고 요가일래에게 스티커 선물을 보내주겠다는 편지를 했다. 수고스럽게 하는 것이 부담이 되어서 거절하고 싶었지만 성의도 고맙고, 또한 요가일래도 궁금할 것 같아 주소를 알려주었다. (▲ 초코파이도 선물 받은 요가일래) 

* 관련글:
한국 스티커 받은 딸, 이게 꿈인가! 감탄 연발
한국 스티커 때문에 폭로협박에 눈물 흘린 딸 

그 후 시간이 흘렸다. 14일 소포가 왔다는 우체국 통지서가 왔다. 한국에서 3월 29일 우체국 소인이 찍혔다. 약 2주만에 항공으로 리투아니아에 소포가 도착했다. 스티커를 보내준다고 해서 조금 큰 편지봉투가 도착할 줄 알았다. 그런데 우체국에 가니 봉투가 아니라 소포였다. 소포는 커다란 상자였고, 무게가 7.4kg이나 나갔다.

집으로 가져와서 가족이 다 모인 자리에서 소포를 열어보기로 했다. 하지만 일이 있어 외출을 해야 했다. 요가일래에게 "아빠가 돌아오면 같이 열어보자! 그 동안 열지마."라고 말한 후 집을 나섰다. 밖에서 손님을 만나고 있는데 전화가 왔다.  

"아빠, 지금 엄마와 언니하고 같이 집에 있어. 너무 궁금해. 소포를 열어도 돼? 제발!"
"너에게 온 소포이니 너가 결정해."
"야후~~~, 아빠 최고야! 고마워."

 
얼마 후 요가일래에게 전화했다.
"선물이 많아?"
"아~~~주 많아."
"마음에 들어."
"아~~~주 마음에 들어. 아빠에게 보여주고 싶으니 빨리 집으로 와. 알았지?"


아파트 입구문에 들어서자 우리집 아파트 현관문을 여는 소리가 들렸다. 요가일래가 몹시 가다렸음을 말해주었다. 요가일래는 "아빠, 눈 꼭 감아. 보면 안 돼."라고 하면서 아빠를 소포 상자가 있는 방으로 안내했다. "아빠, 자 이제 눈 뜨도 돼."

상자 옆에는 비닐 봉지로 덮여진 선물들이 쫙 깔려 있었다. 요가일래는 하나 하나 보여주면서 설명했다. 학용품, 색종이, 연필통, 지우개, 볼펜, 신발주머니, 귀보호대, 스티커, 초코파이, 자유시간, 사발면, 라면, 김, 미역 등등.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아빠의 궁금증을 유발하도록 비닐 봉지로 덮어놓은 요가일래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선물을 하나하나 꺼내 설명해주는 요가일래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스티커를 가지런히 정리하고 제일 마음에 드는 스티커를 1열에 하나만 배치.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스티커뿐만 아니라 이렇게 많은 학용품도 선물 받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라면, 김, 미역, 심지어 짜장까지 선물을 해주었다.  

전혀 알지 못한 그저 블로그 글과 댓글을 통해서만 알게 사람으로부터 이런 선물을 받게 되다니 정말 놀랐다. 스티커만 생각했는데 이렇에 온갖 물품, 특히 외국에 사는 한국인들이 좋아할 물건들을 보내주다니 우리 가족 모두는 마음이 찡할 정도로 감격스러웠다.

리투아니아인 아내는 "한국인들은 정말 이해할 수 없을 정도로 베푸는 민족이다."며 몹시 감동했다. 요가일래는 친구들에게 무엇을 나눠줄까 고민하고 있다. 소포를 보내주신 분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

* 최근글: "엄마를 사랑해야지"라고 경고하는 딸아이 
 
아기 때부터 영어 TV 틀어놓으면 효과 있을까
한국은 위대한 나라 - 리투아니아 유명가수
공부 못한다고 놀림 받은 딸에게 아빠 조언
아빠가 한국인이라서 안 좋은 점은
한국에 푹 빠진 리투아니아 여대생
세계 男心 잡은 리투아니아 슈퍼모델들
피겨선수 김레베카 폴란드에서 2년 연속 우승
다문화 가정의 2세 언어교육은 이렇게
아빠와 딸 사이 비밀어 된 한국어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아래 손가락 추천 버튼을 꾹 눌러주세요~! 클릭하시면 ->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