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모음2010.04.05 07:04

어제 4월 4일은 부활절이었다. 빌뉴스의 작은 산 아래에 살고 있는 처남집을 다녀왔다. 처남의 부인이 점심식사를 준비하는 동안 처남의 안내로 우리 가족은 인근 산을 찾았다.

한국의 산에는 진달래꽃이 피고 있지만, 이곳 리투아니아에는 진달래가 자라지 않는다. 지금 리투아니아 숲 속에는 청노루귀꽃이 한창이다. 사람들은 이른 봄의 숲 속을 산책하면서 봄의 전령사인 이 청노루귀꽃을 꺾어서 집안의 꽃병에 놓아두면서 봄의 도래를 즐긴다.

이렇게 어제 산에 간 이유는 바로 청노루귀꽃을 만나기 위해서였다. 산 입구를 벗어나자 금방 청노루귀꽃 군락지를 발견했다. 사냥꾼들은 엄지와 검지로 잡을 만큼만 꺾어서 집으로 가져왔다. 유럽 리투아니아에서 만나 청노루귀꽃을 사진에 담아보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딸아이 요가일래도 청노루귀꽃을 한 줌 꺾었다.
"아빠, 보라색인데 왜 청노루귀꽃이라고 하지?"
"글쎄. 아빠도 모르겠는데."
"그럼, 집에 가서 인터넷에서 한번 찾아봐."


* 관련글: 진달래 없는 곳에 청노루귀가 있다 (2009년 청노루귀꽃)
* 최근글: 일회용 종이접시로 알파벳 모자를 만든 딸아이
 
아기 때부터 영어 TV 틀어놓으면 효과 있을까
한국은 위대한 나라 - 리투아니아 유명가수
공부 못한다고 놀림 받은 딸에게 아빠 조언
아빠가 한국인이라서 안 좋은 점은
한국에 푹 빠진 리투아니아 여대생
세계 男心 잡은 리투아니아 슈퍼모델들
피겨선수 김레베카 폴란드에서 2년 연속 우승
다문화 가정의 2세 언어교육은 이렇게
아빠와 딸 사이 비밀어 된 한국어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