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모음2010. 4. 1. 08:08

달걀색은 보통 하얀색이거나 살구색이다. 이러한 달걀색은 특히 봄이 되면 화려한 색으로 변한다. 

어떻게?

리투아니아인들은 고대부터 춘분에 즈음해서 달걀을 색칠하는 풍습을 가지고 있다. 다양한 기하문양을 내고 천연 염료로 색칠한 달걀을 마르구티스라 부른다. 이 마르구티스는 자연의 부활, 새 생명의 탄생, 회춘 등을 상징한다.

따뜻한 촛농으로 달걀 껍질에 문양을 그리고, 이를 잠시 오리나무껍질, 양파껍질 등에서 추출한 천연염료 물에 담근다. 이를 반복하면 달걀 하나에 다양한 문양과 색깔이 나타나게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리투아니아를 비롯한 유럽 여러 나라의 부활절에 빠질 수 없는 것 중 하나가 바로 달걀 꾸미기이다. 이번 주 토요일 가족이 모여 달걀 꾸미기를 할 것이다. 한국에도 이 달걀 꾸미기를 하는 종교인들이 많으리라 여긴다. 비종교인들도 가족과 함께 화기롭게 달걀 꾸미기를 통해 자연의 소생을 경축하는 것도 나쁘지는 않을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에 사는 마리야 바니코비에네(84세)는 어린 시절부터 달걀 꾸미기를 해온 달걀 공예의 대가이다. 팔순이 넘은 나이에도 여전히 정성스럽게 형형색색으로 달걀을 부활시키는 솜씨와 열정에 감복하고 말았다. 할머니가 부활절 달걀을 꾸미는 모습을 직접 보게 되었다. 관심있는 분들은 아래 영상을 보면서 한번 꾸미기를 따라해보세요.

준비물:
           - 양쪽에 구멍을 낸 깨끗한 달걀
           - 끝이 둥근 철심
           - 파라핀(촛농)과 밀랍 (파라핀은 견고성이 약하고, 밀랍은 농도가 짙다. 그래서 이 둘을 섞는다)
           - 양초나 가스불에 가열한다. 가열 세기에 따라 색이 달라진다 (노란색, 갈색, 검은색).
           - 문양를 구상하는 대로 액체를 달걀 껍질에 바른다.
           - 문양의 대칭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 아래 영상을 보면서 방법을 좀 더 익힌다.
 


부활절을 맞아 모든 이들에게 건강한 몸과 행복한 마음의 거듭남을 기원합니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부활절이 다가오는군요.
    부활의 의미를 되새기면서 그날을 맞으면 좋을 것 같군요.
    그곳도 참 재밌게 부활절을 준비하고 있네요.
    4월의 시작이네요. 행복하고 복되게 보내세요.

    2010.04.01 09:23 [ ADDR : EDIT/ DEL : REPLY ]
  2. spawn

    부활절이라
    저하고는 하등 상관이 없는 날이군요. 어차피 1년 365일 저에게 의미있는 날은 없지만요. 심지어 생일도 저에게 아무런 의미도 없습니다.

    2010.04.01 11:48 [ ADDR : EDIT/ DEL : REPLY ]
  3. 모든 정성이 다들어 간 부활절 달걀이네요.^^
    놀랍습니다.

    2010.04.01 14:18 [ ADDR : EDIT/ DEL : REPLY ]
    • 제각각 문양을 내고 어울리는 색을 선택하고 이를 그리는 것이 참으로 어려운 듯합니다. 좋은 하루 보내세요.

      2010.04.01 16:10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