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가일래2010.03.22 07:11

한 웹사이트에 공개된 개인신상 정보를 보고 세계 각지에서 여러 친구들이 생일축하를 해온다. 이 날이 바로 2월 16일이다. 이 날은 특히 리투아니아 독립기념일과 겹쳐 사람들이 만나기에 편한 날이다.

2월 16일은 여권상 생일이고, 음력일이다. 그래서 해마다 바뀐다. 태어난 해 2월 16일은 양력으로 3월 21일이다. 리투아니아 초기 생활에 아내 형제들이 가까이 살았을 때 한 해에도 3번이나 생일을 치러기도 했다. 하지만 근래에 와서는 이 셋 중 어느 하나도 챙기지 못한 해도 있다.

2월 16일 어떤 이유로 챙기지 못하면 음력 생일 혹은 양력 생일이 아직 남아있으니 그 때하면 되지라고 생각한다. 그 날도 일이 생겨 못하면 뭐 벌써 생일이 지났는데 해서 뭐하겠나라는 심정으로 넘어간다. 생일 3번이니 친척들도 어느 날에 찾아와야 할 지 고민스럽다.

리투아니아에서는 손님들을 초대하지 않을 경우 거창한 생일잔치는 없다. 하지만 초대받지 않아도 생일에는 가까운 친척은 방문을 하기도 한다. 이 때는 그냥 간단한 음식을 놓고 술을 마신다. 이제 생일은 3월 21일로 자연스럽게 굳어지고 있다.

오는 30일 큰 딸이 만18세 성인을 맞는 날이라 두 생일을 합쳐서 28일 친척들을 초대하기로 했다. 아침에 식구들로부터 생일축하 입맞춤이 전부였다.

초등학교 2학년생인 요가일래는 연초에 식구들 생일을 달력에 기록했다. 20일 밤 요가일래는 느닷 없이 아빠에게 와서 물었다.

"아빠, 아빠가 제일 먹고 싶은 과일이 무엇이지?"
"이제 봄이 오고 있으니 빨갛게 익은 딸기가 먹고 싶네. 그런데 왜?"
"그냥. 그럼, 안녕!"


이렇게 하고 딸아이는 밤인사를 하고 헤여졌다. 21일 아침에 일어나 침실로 갔다.

"아빠, 눈 감아!"
"왜? 빨리 감으세요."
"자, 이제 눈 떠!"
 

 눈 앞에 펼쳐진 것은 바로 아래 그림이었다. 딸아이는 이 날 밤 11시까지 그림을 그리고 잠자리에 들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날 밤 먹고 싶은 과일 이름을 딸아이가 물은 이유가 드러났다. 바로 딸기 케익을 만들기 위해서였다. 5단 딸기 케익 그림을 보기만 해도 배가 부르는 듯했고, 햇님이 축하 삐삐를 불러주기까지 하니 마음이 절로 즐거웠다. 아래는 1년 전인 2009년 생일에 딸아이가 그려서 준 생일선물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관련글: 생일이 3개인 아빠에게 준 딸의 선물
* 최근글: 한국 동요 노을을 외국어로 번역해보니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최고의 선물 입니다.

    2010.03.22 07:41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