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가일래2010.03.18 08:17

지난 주 병원생활을 하는 동안 초등학교 2학년생 딸아이 요가일래와 여러 차례 휴대폰 문자쪽지를 주고 받았다. 이 덕분에 요가일래는  최근 들어 매일 문자쪽지를 보내고 있다. 어제는 Apa mohe?(아빠, 뭐해?)라는 쪽지를 보내왔다.

그런데 지난 화요일 아직 학교 수업을 다 마치지 않은 요가일래로부터 문자쪽지가 왔다. 침대에 누워 휴식을 취하고 있었다. 아내가 문자쪽지를 읽어주었다. 하지만 무슨 뜻인지 정확하게 알 수가 없었다. 휴대폰을 아내로부터 건네받아 직접 읽어보았으나 정확한 뜻을 알지 못했다.

Apa maredzima vilia hante mondzi saranhe mondzi ok?
아파 마레지마 빌리아 한테 몬지 사란해 몬지 ok?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요가일래가 학교에서 보내온 순간적으로 난해했던 문자쪽지

mondzi가 두 번 들어간 것을 보니 제일 중요한 단어인 것 같았다. 아내가 무슨 뜻인지 물어보았지만 mondzi가 무슨 뜻인지 몰랐다. 하지만 나중에 생각해 보니 mondzi가 뭔지였다. 아내에게 요가일래가 돌아오면 무슨 상황에서 이 문자쪽지를 보냈는 지를 물어봐야겠다고 답했다.

학교에서 집으로 돌아오자마자 요가일래는 아빠에게 말했다.
"아빠, 빌리아가 사랑해가 뭔지 물으면 싫어해라고 답해. 알았지? 아니다. 그냥 영어로 i don't know, 아니면 리투아니아어로 aš nežinau라고 답해."

이 말을 듣고 보니 이제야 요가일래의 문자쪽지를 쉽게 이해할 수 있었다.

Apa maredzima vilia hante mondzi saranhe mondzi ok? 이 쪽지가
Apa vilia hante saranhega mondzi maredzima ok?라고 했더라면 정확하게 이해했을 것이다.
아빠, 빌리아한테 사랑해가 뭔지 말하지마. ok?

문자쪽지를 보내기 전 상황을 요가일래가 이야기해주었다.
"내가 노는 시간에 친구들에게 "루카스를 사랑해!"라고 한국말로 떠들고 다녔다. 그렇더니 여자친구 빌리아가 사랑해가 무슨 뜻인지 캐물었다. 내가 가르쳐주지 않았다. 그랬더니 빌리아가 아빠에게 무슨 뜻인지 물어보겠다고 했다."

빌리아는 평소 요가일래와 스카이프로 대화를 할 때 종종 끼어들어서 대화를 한 적이 있었다. 그래서 요가일래가 가르쳐주지 않자 아빠에게 직접 물어보겠다고 으럼장을 놓았다. 요가일래는 '사랑해'의 진짜 뜻이 발각될까봐 급히 아빠에게 문자쪽지를 보냈던 것이다.

요가일래는 학교 교실에서 아무도 알지 못하는 한국말을 이렇게 혼자 즐기고 있다.
"아빠, 내가 한국말로 '바보', '똥' 뭐든지 말해도 친구들이 모르니까 정말 재미있어."
"그러니, 앞으로도 더욱 열심히 한국말을 아빠하고 공부하자. 알았지?"
"옙, 대장님!"


* 최근글: 한글 없는 휴대폰에 8살 딸의 한국말 문자쪽지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