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가일래2010. 3. 16. 07:51

사용자 삽입 이미지
7박 8일 동안 수술을 위해 병원에 있느라 집을 비웠다. 어제 월요일 아침 퇴원을 해서 집으로 돌아왔다. 오후에 학교를 마치고 돌아온 초등학교 2학년 딸아이는 현관문을 열자마자 아빠에게 달려오려고 했다.

규칙 1 - 집에 오면 무조건 손을 제일 먼저 씻는다에 걸려 방문까지만 왔다.

얼른 손을 씻고 온 요가일래는 아빠에게로 왔지만 갑상선 수술자국이 최근접 접근을 막고 말았다.

"아빠, 상처를 보니 무서워......"
"그래도 아빠잖아."

고개를 뒤로 돌리고 아빠 가까이에 와서 눈을 감고 볼에 입맞춤으로 환영인사를 했다.

병원에 있는 동안 요가일래는 딱 한 차례 방문했지만 아빠와 여러 차례 휴대폰 쪽지로 대화를 나누었다.

우리 집에서 나는 휴대폰 기계치로 알려져 있다. 소리변경이나 전화번호 입력도 아내나 딸에게 부탁하곤 한다. 그런데 병원에 있으면서 길고 무료한 시간에 한 동안 휴대폰를 가지고 놀았다. 쪽지 기능에 익숙하게 되어 요가일래와  쪽지 놀이를 했다.

휴대폰에는 한글 기능이 없다. 요가일래는 아직 한글 읽기와 쓰기에 서투르다. 그렇다면 아빠가 보내는 쪽지를 읽고 다 이해할까? 어떻게 한국말을 리투아니아어 철자로 표기할까? 궁금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아니 나 콤부 오딘지 몰라 구리구 나 손에 피가나 솔수 옵소.

어와 으에 상응하는 리투아니아어 철자는 없다. 그래서 요가일래는 이를 오나 우로 표현했다. 위의 쪽지를 고치면 아래와 같다.

아니 나 흥부(와 놀부 책이) 어딘지 몰라. 그리구 나 손에 피가나 쓸수 없어.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아니 하구 노라요 -> 이는 언니하구 놀아요 이다.

이렇게 한글 없는 휴대폰로 딸아이에게 리투아니아어 철자로 한국말 문자쪽지를 보내보았더니, 서로 의사소통이 됨에 흐뭇했다. 이 계기로 아빠하고는 문자로도 한국말을 쓰야 한다는 인식을 요가일래에게 심어주었다. 이제 점점 요가일래를 자연스럽게 한글 읽기와 쓰기 길로 안내하고자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최근글: 자면서 노래 한 곡을 다 부른 8살 딸아이
* 최근글:
한국인 사위 수술에 깜짝 출현한 유럽인 장모님


* 다른 블로거 글: 칠레 지진 현장에서 보내온 글
* 다른 블로거 글: 브라질 속의 작은 유럽 Monte Verde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ㅎㅎㅎㅎㅎㅎㅎ 저렇게 적을때 읽는게 은근 잼있어요

    2010.03.16 08:05 [ ADDR : EDIT/ DEL : REPLY ]
    • 철자를 해독할 때 때론 순간적으로 웃음이 나와요.

      2010.03.16 16:11 신고 [ ADDR : EDIT/ DEL ]
    • asda

      글 잘 읽고 갑니닷 !! 아 무료로 운세 봐 주는 사이트가 있어서 추천 하고 갈게염.. http://freeonsee.vxv.kr 이에염 관심가시면 가 보셔요 ^^

      2010.03.16 20:10 [ ADDR : EDIT/ DEL ]
  2. ^^
    시원하게 웃고 갑니다.

    2010.03.16 08:15 [ ADDR : EDIT/ DEL : REPLY ]
  3. 초유스님..보기 좋습니다^^..

    2010.03.16 08:36 [ ADDR : EDIT/ DEL : REPLY ]
  4. ㅋㅋㅋㅋ 재밋는데요^^

    2010.03.16 09:19 [ ADDR : EDIT/ DEL : REPLY ]
  5. 푸하하하하하하~~~
    귀엽기도 하고 재미있기도 하구....

    한참 웃었습니다. ^^

    2010.03.16 12:17 [ ADDR : EDIT/ DEL : REPLY ]
  6. 나그네

    재밌네요 ㅋㅋㅋ

    근데 리투아니아에는 삼성 핸드폰 안들어 가나요? 엘지 쪽도 그렇구요.

    보통 제가 쓰는 핸드폰에도 영어 중국어 정도는 지원해주는거 같던데.

    빠른 회복 바랍니다.

    2010.03.16 12:26 [ ADDR : EDIT/ DEL : REPLY ]
    • 요가일래와 제 휴대폰 모두 삼성 제품입니다. 그런데 한글 기능이 없어요. 물론 최신식이 아니라서 그런지...

      2010.03.16 16:14 신고 [ ADDR : EDIT/ DEL ]
  7. 나그네

    아참 한글 읽기 쓰기 쉽게 시키는 방법 유투브에 널렸더군요.

    한국 사람들 최근 유투브 인구가 늘어나서 많이 올리더군요. 숫자송 이나. 에그송 당근송

    그리고 한국 인기 가수들 노래 영상에 한글 자막 영어 자막 같이 있는거 많이 올리더군요.

    그런거 보여주면서 공부시키면 흥미도 가지고 쉽게 습득하는데 도움이 될거 같네요.

    이미 잘 아시고 계실거라 생각되네요 &&^^

    2010.03.16 12:29 [ ADDR : EDIT/ DEL : REPLY ]
    •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요가일래는 인터넷 학습 한국어 사이트로 익히고 있습니다.

      2010.03.16 16:15 신고 [ ADDR : EDIT/ DEL ]
  8. 저두 가끔 한글지원이 안되는 곳에서 메신저 할때는
    저렇게 쓰고는 합니다.
    문제는 스펜어권 친구들과 포어권 친구들을
    동시에 상대해야 할대 생깁니다.
    발음 표기가 다른 것들이 있어서요 ^^
    (예: 포어는 R이 ㅎ발음이 나구, 스펜어는 J가 ㅎ발음입니다)

    참!~ 수술을 하시느라 안보이셨군요
    혹시 무슨일 생기셧나 하고 걱정 했었습니다 ^^
    따님하고 문자도 하시구 행복한 부녀 상봉도 하셨으니 이제 괞찬으신 거죠?
    빠른 쾌유를 빕니다. (__)

    2010.03.16 13:05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렇군요. 늘 감사합니다. 아직 10일 정도는 주로 침대에서 생활해야 할 것 같습니다.

      2010.03.16 16:18 신고 [ ADDR : EDIT/ DEL ]
  9. 신출

    삐삐시절부터 사용하던 방법 알려드리죠.
    초음 1-ㄱ,2-ㄴ,3-ㄷ,4-ㄹ,5-ㅁ,6-ㅂ,7-ㅅ,8-ㅇ.....이런식으로
    중음 1-ㅏ,2-ㅑ,3-ㅓ...(ㅔ같은경우는 3,1로 해도 되고 별도로 정해도 됩니다.)
    말음-받침없는경우에는 생략 -초음과 같은패턴
    812 248 141 731 86
    해석하면 '안녕하세요'
    기본적인 숫자암호전달법인데요 정해놓고 쓰면 편해요.

    2010.03.16 14:10 [ ADDR : EDIT/ DEL : REPLY ]
  10. 하비비

    요가일래의 재치있는 문자...
    재미있고 마냥 귀엽네요.

    언제나 건강 조심하세요.

    2010.03.16 15:57 [ ADDR : EDIT/ DEL : REPLY ]
  11. 크림

    우연히 다음에서 글을 읽고 다른글도 보고 있어요~
    재미있고 그리고 또 다른 삶을 볼수있다는점에서
    구독 신청하였답니다.
    요가일래가 너무 이쁘네요^^*

    진짜 모델 부럽지 않을만큼 귀여운아이같아요~ (모델글보고서,)
    자주 들리겠습니다

    + 글을보다가 수술하신 글을 보았는데, 앞으로는 더 건강해지시고
    화목한 가정이 되시길 바래요 (오늘만 올것두 아닌데.. 요렇게 그래두 남기구 갑니다!)

    2010.03.16 16:04 [ ADDR : EDIT/ DEL : REPLY ]
  12. 라비누오

    요가일래 너무 이뻐요~~!!
    행복하시겠어요ㅎㅎ

    2010.03.16 16:20 [ ADDR : EDIT/ DEL : REPLY ]
    • 감사합니다. "잠면서 끝까지 노래를 부른 딸아이" 요가일래에 관한 글 예고편입니다.

      2010.03.16 16:29 신고 [ ADDR : EDIT/ DEL ]
  13. 리브의 뜰

    댓글은 처음 남겨요
    딸아이가 이뻐서 자주 보게 되더라구요
    너무 귀엽고 사랑스러운 모습에 애독자가 되었답니다
    저도 이담에 아이를 낳으면 저런 딸 놓고 싶네요^^

    2010.03.16 17:09 [ ADDR : EDIT/ DEL : REPLY ]
  14. capho

    아아... 노래하는 모습도 너무 이쁘고... 귀여운 문자까지!!!

    천사같은 요가일래!! 정말 부러워요!!!

    2010.03.17 02:05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