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모음2010.03.06 08:59

지난 금요일 치과의원을 다녀왔다. 2년만에 같은 치과의원을 찾았다. 치과의사는 중년 여성인 리투아니아인이다.

"오랜만이에요. 2년만에 왔어요."라고 인사하자
"얼마 되지 않은 것 같은데."라고 의사는 답한 후 치과의사는 얼굴이 상기되어 따발총처럼 말을 하기 시작했다. 옆에 있던 아내와 나는 의사는 시선이 다른 곳으로 향하는 순간 서로 얼굴을 마주보며 몹시 의아해 했다.

의사들이 보통 그렇듯이 평소 이 분은 나에게 진료와 치료에 대한 대화만 나누었다. 그런데 이 날따라 거의 일방적으로 말을 걸었다. 무슨 일일까? 이유는 간단했다. 이 분이 내가 한국인인 것을 알고 있었고, 한국을 방문했다.

"지난 해 5월 한국을 방문했는데 정말 내 생애에 가장 환상적인 여행이었다."라고 말문을 시작했다. 이어지는 이 분의 한국방문 소감에는 한국인인 나보다도 더 한국을 자랑하고 있었다.

치료보다도 옆에 있던 아내에게 한국여행 소감을 말하는 데 더 열중했다. 치료를 하는 동안에도 한국이야기에 여념이 없었다. 속으로는 "치료에 집중해주세요!"를 외치고 싶었다. 한편 속도는 늦지만  "오늘 치료는 정성이 더 들어갈 것이고, 진료비도 좀 깍을 수도 있을 같네."라고 기대해보았다.

거의 일년이 다 지난 한국방문 소감을 치과의사가 이렇게 생생하게 중계를 해주는 원동력이 과연 무엇일까? 그 이유가 궁금했다. 한 마디로 한국의 모든 것이 이 의사를 매혹시켰기 때문이다.

산, 바다, 도시, 음식, 산 낙지, 김치, 불고기, 노래방, 폭탄주, 복분자술, 석굴암, 치과병원 시설물, 임플란트 기술, 앉는 문화, 상하질서...... 끝도 없이 많았다. 마음에 드는 것만 열거하기에 한 번 물어보았다.

"가장 이상(異常)스러운 것은 무엇인가?"
"음식이었다. 특히 작은 접시에 많은 반찬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초유스 가족이 한국을 방문했을 때 어느 날 저녁식사.
 

이상하다는 음식도 귀결은 정말 맛있었고, 지금도 침에 군침이 돈다고 답했다. 유럽인이 산 낙지를 먹는 것을 주저하지 않았다고 하니 정말 새로운 나라의 음식문화를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는 사람인 것 같았다. "한국에 반해도 정말 단단히 반했구나!"라고 속으로 웃으면서 생각해보았다.

...... 폭탄주를 마셨는데, 다음 날 신기하게도 머리가 하나도 아프지 않았어. 한국인은 폭탄주 제조에도 독특한 기술을 적용하는 것 같아......
...... 제일 높은 교수가 서 있자, 한국사람들은 앉지 않고 서 있어. 한 교수가 담배를 손가락에 끼자, 옆에 있는 사람이 즉각 라이터를 켜서 불을 붙여주었어. 상하 위계질서가 부럽더구만 ......

   
다음 치료일에는 아예 사진까지 가져와서 보여주겠다고 한다. 뭐니해도 한국인들의 손님 환대가 마음에 제일 와닿았다고 한다. 그 한국인들의 환대 덕을 이 날 치료받은 나도 보게 되었다. 아내는 치료비가 생각한 값보다 반으로 줄은 것 같아고 좋아했다.

"만약 이 치과의사의 한국방문 느낌이 안 좋았다면 오늘 나에게 어떻게 대했을까?"라고 돌아오는 길에 생각해보았다. 아뭏든 사방에 한국여행으로 한국자랑을 하고 있는 이 리투아니아인 치과의사가 무척 고마웠다. 이 날따라 한국인 남편을 둔 아내의 기분이 마음껏 위로 솟았음은 자명한 일이었다. "온 사람에게 잘 해주니 다른 사람도 덕을 보네."라는 말을 실감케 한 하루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최근글: 여성 대통령 나라의 군대 사열과 예포
* 최근글:
아기 때부터 영어 TV 틀어놓으면 효과 있을까

* 다른 블로거 글: 남자와 여자에 대한 남미 사람의 생각
* 다른 블로거 글: 브라질 속의 작은 유럽 Monte Verde

폴란드 여대생의 유창한 한국어
가장 아름다운 멕시코 여성 10인
가장 아름다운 베트남 여성 9인
가장 아름다운 폴란드 여성 10인
한국에 푹 빠진 리투아니아 여대생
세계 男心 잡은 리투아니아 슈퍼모델들
미국 부통령, 우크라이나 여성들 세계 최고 미인

재미있게 읽으셨다면 아래 손가락 추천 버튼을 꾹 눌러주세요~! 클릭하시면 ->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