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가일래2010. 3. 5. 07:09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너, 학교에서 배우는 영어가 쉬워?"

"너무 쉬워."
"그럼, 너가 제일 잘 하니?"
"다른 친구 한 명도 잘 해. 선생님이 자꾸 그 친구를 시켜."라고 요가일래는 질투하듯 입을 삐죽거렸다.
"선생님이 너가 영어를 잘 하는 지를 알아?"
"모를 수도 있어. 난 영어로 길게 말할 수도 있는데. 선생님에게 잘 한다고 말하고 싶지 않아."
"기회되면 한번 말해봐."


딸아이 요가일래는 초등학교 2학년생이다. 리투아니아에서는 초등학교 2학년 때부터 영어를 배운다. 지난 해 9월부터 영어를 배우고 있다. 일주일에 두 시간 배운다. 종종 외국어 능력에 대한 대화가 나올 때 요가일래가 큰 소리치는 말이 하나 있다. (▲ 오른쪽 사진: 2006년 5월 19일)
"나 언니보다 영어를 더 잘 해! 알아?"

언니는 고등학교 2학년인데 사실 언니보다 영어를 더 잘 한다는 것은 허풍이다. 그래도 이 허풍이 요가일래에게 자신감을 느끼게 하는 것 같아서 이 말을 들을 때 아주 귀여움을 느낀다. 요가일래는 영어를 리투아니아어, 한국어 다음으로 잘 하는 언어로 꼽고 있다.

아무도 영어를 가르쳐주지 않았는데 요가일래는 어떻게 이런 허풍을 가지게 되었을까? 특별한 비결은 없다. 요가일래가 태어날 때부터 어떻게 하더라도 부국어인 한국어를 모국어처럼 말할 수 있도록 해주고 싶었다. 그래서 당시 한국에 갈 때마다 어린이용 비디오 테잎을 많이 사가지고 왔다. 놀고 있는 시간에는 늘 이 한국어 비디오 테잎을 털어주었다. 이때부터 TV시청을 즐겨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2004년 2월 23일

만 2살 이후에는 한국어 비디오 테잎과 TV 영어 만화 채널을 원하는 대로 마음껏 틀어주었다. 집중해서 보기도 하고 놀면서 그냥 귀로 흘러듣기도 했다. 얼마 후 한국어 비디오 테잎은 나이에 다소 적합하지 않았고, 영어 채널만 자연스럽게 보게 되었다. 이런 방식이 아이의 언어 학습에 과연 효과가 있을까?

요가일래가 영어 문장을 처음 구사한 날을 잊지 않고 있다. 2005년 여름 한국을 방문했다. 어느 날 밤 자려고 하는데 갑자기 요가일래(당시 만 3세 7개월)가 이렇게 말했다.
"Daddy, i wanna sleep. But i can't sleep. It's very hot!!!"        
우리 부부는 깜짝 놀랐다.

"너 어디에서 배웠니?"
"텔레비전 만화에서"

그 동안 모르는 언어지만 재미난 만화들을 보라고 틀어놓은 것이 이런 결과를 가져다주었다. 지금까지 요가일래는 지속적으로 영어 만화 채널을 보고 있다. 최근 요가일래는 2006년  2월 자신이 횡설수설 영어로 이야기하는 영상을 보고 아주 재미있어 했다.  

▲ 촬영: 2006년 2월 / 만 4살 3개월

▲ 촬영: 2007년 12월 / 만 6세 1개월

위 두 영상을 보면 아직 어휘도 부족한테 언니보다 영어를 더 할 수 있다고 요가일래가 자신있게 허풍을 뜨는 이유를 이해할 수 있을 것 같다. 어린 자녀에게 쉽게 외국어 하나를 가르쳐주고자 하는 부모가 있다면 우리 부부가 선택한 방법을 권하고 싶다. 1) 만 2-3세 이른 나이에 시작한다; 2) 한 언어 채널만 틀어준다; 3) 지속적으로 틀어준다. 4) 텔레비전 전기료는 과외비라 생각하면 된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좋은 방법이군요^^.. 나중에(?) 한번 해보겠습니다^^;;

    2010.03.05 08:13 [ ADDR : EDIT/ DEL : REPLY ]
    • 운세 공짜로 보는 사이트가 있네요! http://freeonsee.vxv.kr 관심가시면 한번 가 보세요 ^^

      운세 공짜로 보는 사이트가 있네요! http://freeonsee.vxv.kr 관심가시면 한번 가 보세요 ^^

      2010.03.05 18:50 [ ADDR : EDIT/ DEL ]
  2. 임현철

    못하는 게 없군요.
    귀엽고 깜찍하네요.

    2010.03.05 09:07 [ ADDR : EDIT/ DEL : REPLY ]
  3. 좋은 방법이구, 또 옳은 방법인 것 같습니다.
    브라질, 아르헨티나에서 그래도 지역 언어를 좀 하신다는 분들 가운데 보면
    TV를 통해 배우신 분들이 많거든요.
    나이가 좀 든 다음에는 큰 소리로 읽는 연습을 많이 하는 것도 좋은 방법일 듯 합니다. ^^

    2010.03.05 10:19 [ ADDR : EDIT/ DEL : REPLY ]
  4. 하나

    만 2~3세은 tv를 금지시 해야되여

    아무리 적당히 해도

    tv 어린아이 뇌에 미치는 영향을 잘 모르시나보네요

    이글을 보고 어떤 엄마는 아마 줄줄히 보여주겠고 .아이는 집중한다고 생각하겠죠?

    그때부터 비디오증후군이 생깁니다.

    영어 몇마디??????????????????? 그게 중요한게 아니라 나중에 아이의 집중력이

    떨어진다는 걸 생각하셔야

    2010.03.05 12:44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동감!

      뭐, 어떤 아이는 도움이 됐다고도 한답니다만,

      그건 어디까지나 매우 이례적인 예이고...

      애들이 아직까지 이성과 언어습득 요령이 키워지지 않은 상태에서의 비디오시청은 마치 정글속에서 애를 방치한 것과 같은 효과를 낸다고 들었습니다!

      요가일래는, 부모가 피부색깔, 언어, 성향등등이 너무나 달라(???) 그것에 일찍 적응하려 능력(!)이 키워진 상황에서 영어비디오 같은 걸로 언어습득이 빨라진 경우이지, 절대로 애들에게 공통적으로 적용할 수 있는 방법이 아님을 ... 모두 알아야 할 것 같습니다!

      2010.05.31 17:11 [ ADDR : EDIT/ DEL ]
  5. 애잡아욧

    한때 우리나라에서 유행하던 방법인데요
    주구장창 미국테잎틀어주고 비디오보여주고
    책읽어주는 방식요.
    유행지났습니다.
    애 잡는 방식이예요.
    엄마아빠도 못견뎌합니다.
    요즘은 영어유치원이 유행인데
    그것도 소용없는 짓입니다.
    언어, 학습, 영어라는 것에 대한 통찰없이
    무조건 애들을 빠뜨리면 할거라는 거...
    일부 재능있는 아이들은 헤엄치고 나오지만
    나머지는 익사합니다.

    2010.03.05 13:02 [ ADDR : EDIT/ DEL : REPLY ]
  6. 포투의 기사

    좋은방법이긴 한데 조금은 걱정두 되네요.
    부작용도 있지않을까 싶네요.매스컴에선 유아기 시절 티비노출이 위험하다고 나오던데~
    티비보는 시간이 많아질수록 말할수있는 기회가 적어진다고 나온거 같아요
    적당히 보는건 괜찮겠져~
    좋은 정보 잘읽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2010.03.05 13:06 [ ADDR : EDIT/ DEL : REPLY ]
  7. 일단 요가일래양 넘 귀여운 모습에 다시 한번 입가에 미소가 걸립니다.
    정말 이쁜딸 두셨어요 ^^

    그리구 ...
    몇몇분들이 비디오를 통한 교육에 대해서 부정적으로만 생각하시는것 같은데요
    저는 개인 적인 경험으로 볼때 상당한 효과가 있다고 생각 합니다.

    저희 부부는 맞벌이 부부 이구요 저희에겐 7살딸과 4살 아들이 있습니다.
    제손위 처남은 8살딸과 5살 아들이있습니다.
    처남댁은 집에서 살림을 하시구요...
    TV시청을 자유롭게 허락하는 저희와는 달리 처남댁은 엄격하게 제한 합니다.

    현재 저희 아이들은 포르투갈어와 한국어를 자유롭게 구사 하는 반면
    처남댁네 아이들은 한국어만 합니다.

    또 저희 아이들은 교육용 비디오를 통해 옷입는법, 신발 신는법,세수,양치 하는법
    볼일보는법까지 수월하게 배우는걸 목격 했습니다.

    물론 신중하게 잘 살펴보구 선택적이 되어야 하겠지만
    영상물을 통한 영유아 교육이 상당한 효과가
    있다는 것에는 상당히 공감 합니다.

    2010.03.06 06:35 [ ADDR : EDIT/ DEL : REPLY ]
  8. ^^

    예전에 올리셨단 2번째 영상이 포함된 글을보고..^^ 20살이 넘은 청년도 도움이 되나 싶어서 영어라디오를 주구장창 틀어서 들었습니다ㅎㅎ 열심히 들을때는 외국인 친구와 채팅할때도 뭔가 자연스럽고 유연하게 말을 했던 것 같은데, 한동안 또 안들었더니 조금 더 버벅거리게 되는 것 같고.. 그저 느낌이겠지만 듣는다는 것 이 참 중요한 것 같네요. 그렇게 저는 일하면서 다른 공부는 못하지만 그냥 영어로만 말하는 라디오를 쭉듣다가 어느날 친구들한테 어떤 책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영어는 따로 공부하지말고 듣기를 열심히 하라는 식의 내용이라고 합니다. 그 친구가 미국에서 살다 온 친구였는데요. 자신은 그 책을 보고 공부는 안하고 듣기만 하다가 도저히 영어가 안돼서 미국생활을 할 수 없었기에 결국 영어 공부를 열심히 했고 영어를 잘 하게 되었다는 얘기였지요. 각자 장단점이 있는 것 같습니다. 장점을 취하여 효율적인 습득을 하는 것 이 필요한 것 같아요^^

    2010.03.07 17:39 [ ADDR : EDIT/ DEL : REPLY ]
  9. 애기가 너무 귀여워요!!!
    해외에서 살면 한국어 배우기가 참 어려웠을텐데 거기에 영어까지 한다니 굉장히 똘똘하네요.

    그리고 위에 부정적인 댓글들이 있는데,
    요가일래처럼 아이 본인이 즐거워하면 더 좋은거 아닌가요?
    만약 아이가 외국어를 배우는데 있어서 짜증을 내거나 거부를하면 당연히 그만해야하겠지만,
    동영상보면 요가일래는 영어 배우는걸 즐기고 있는거 같은데요.

    아무튼 귀여운 동영상 잘 보고 갑니다 ^^

    2010.03.08 10:22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