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가일래2010. 2. 2. 08:53

우리 집 식구는 모두 넷이다. 넷의 식성이 각각 다르다. 배고프면 스스로 해결하는 날이 더 많다. 다 함께 식탁에서 오붓하게 식사하는 날이 적다. 언젠가 아내는 주말에는 가급적이면 식탁에서 함께 식사하기를 권했다. 처음엔 잘 되었지만 얼마 가지를 않았다.

큰 딸 마르티나는 밥을 먹으면서 인터넷을 하고, 작은 딸 요가일래는 밥을 먹으면서 재미있는 TV 만화를 봐야 하기 때문에 뿔뿔이 각자 방으로 흩어지기 때문이다. 결국 부엌에 남는 사람은 아내와 둘뿐이다.  

지난 토요일 아내가 정성을 들어 맛있게 음식을 준비했다. 가족을 모두 부엌으로 불러모아 함께 먹자고 했다. 그런데 마르티나가 접시를 들고 나가려고 했다.

"모처럼 함께 먹자고 하는데 나가니?" 아내가 한 마디 했다.
"아빠가 소리 내서 밥을 먹으니 신경이 써여."라고 마르티나가 답했다.
"난 살다보니 아빠의 소리에 점점 적용이 되었다."

사실 뜨거운 국물 등을 먹을 때 소리 내지 않고 먹기가 힘든다. 다른 식구들은 국을 조금 식힌 후 먹는다.모두 소리에 예민해서 작은 소리에도 신경을 곤두세운다. 늘 노력은 하지만 오물오물 소리없이 밥을 먹기란 쉬운 일이 아니다.

"아빠가 주의하도록 금지문을 써는 것이 좋겠다."라고 아내가 말했다. 이 말이 떨어지기도 전에 요가일래는 종이를 가져와 글을 썼다. 이렇게 해서 우리집 냉장고 문에는 냠냠 쩝쩝 금지문이 붙게 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내와 함께 손님으로 가면 아내는 어떻게 밥을 먹냐를 살핀다.
"당신 오늘 정말 소리 내지 않고 밥을 먹더라. 웬 일이야? 집에서도 그렇게 해봐."
"그런데 집에서는 왜 잘 안 되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아빠, 냠냠 쩝쩝 소리 내지 마세요."

이제 이 금지문이 기도문이 되어 식구의 소원이 이루어지기를 노력해야겠다.

* 최근글: 비둘기 가족 단란에서 비참까지 생생 포착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참 재밌는 가족, 행복한 가족이군요.
    재밌게 잘보고 갑니다. 행복하세요.

    2010.02.02 09:16 [ ADDR : EDIT/ DEL : REPLY ]
  2. 하비비

    하하하...그니까요. 식사하면서 소리에 그렇게까지 민감하다니...저도 우리식구들 식사모습을 주의깊게 관찰해봐겠네요.ㅋㅋㅋ 그렇게 소리가 많이 나나요? 신경을 전혀 쓰지않아서 그런지 소리가 나는지...안나는지도 모르겠는데...글쎄요...? 그나저나 요가일래의 순발력있는 재치는 어쩜 그리 이쁜지요...요가일래~~~thank you.

    2010.02.03 04:33 [ ADDR : EDIT/ DEL : REPLY ]
  3. 정돌이엄마

    식사하면서 스트레스 받으시겠네요.
    유난히 소리를 많이 내는 사람이 있기는 하지요.
    따님이 같이 식사하는 것을 꺼릴 정도라면 주의하셔야겠어요.
    참고로 저는 총각무김치 같은거 먹을때 씹는 소리가 남들보다 많이 나는 편인데
    '어쩜 그렇게 맛있게 먹니?' 하고 부러워하더라구요.
    다시 생각해보니 그 말을 액면 그대로 믿지 말아야할거 같네요...쩝~~~

    2010.03.06 17:05 [ ADDR : EDIT/ DEL : REPLY ]
  4. ㅇㅇ

    지금 러시아계 회사에 다니는데, 전 평소에 소리를 내지 않고 먹으려고 하는 편인데도, 러시아 사람들은 정말 소리를 안내면서 먹더군요. 그러니 더욱 조심해지더군요.
    서양권은 기본 예절이라지만, 우리나라도 원래 있는 예절인데 먹고 살기 힘들다고 그런 예절에 소홀해 진 건 아닌가 생각이 드네요.
    불편하시겠지만, 적응되면 오히려 한국와서 같이 사람들이랑 같이 밥먹으면 짜증이 나실 거에요 ㅎㅎ

    2014.05.16 05:34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