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모음2010.01.26 08:21

아파트 바로 길 건너편에 2007년 여름에만 해도 목조가옥 한 채가 있었다. 1900년대초에 지어진 집이다. 오랫 동안 사람이 살지 않아서 그런지 볼썽사나웠다. 이 집을 볼 때마다 누군가 언젠가 헐고 번듯한 건물을 세울 것 같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예상대로 1년도 채되지 않은 2008년 연초부터 건설장비가 동원되고 요란하게 공사를 시작했다. 하지만 2008년 하반기 세계 금융위기의 여파가 리투아니아를 강타하자 그렇게 요란하던 건설현장이 심산의 절간처럼 조용해졌다.

그 동안 높이 솟구친 크레인은 도심 어느 곳에서나 우리 집 아파트를 가르키는 이정표 역할을 하고 있었다. 이렇게 1년 동안 아무런 쓸모 없이 공중에서 잠자고 있던 크레인이 어제 아침 흔적 없이 사라졌다. 건설은 이제 겨우 기초공사를 해놓은 상태인데 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건물을 올리는 데 필수적인 크레인이 뜯긴다는 것은 조만간 공사재개 가능성이 희박함을 뜻하는 것 같다. 크레인 철수 광경을 지켜보면서 아직도 경제가 되살아나지 못하고 있는 리투아니아 현실에 아침부터 마음이 우울해졌다. 뜯겨서 실려나가는 크레인이 마치 경제활성화을 무덤으로 데려가는 것 같아 안타까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크레인의 무게중심을 잡아주는 저 대형 추가 다시 힘차게 위로 솟구치는 날이 빨리 오기를 빌어본다.

* 최근글: 유럽 동호인 모임에 가져간 녹색 한국제품들          

  기쁨조로 거리 나선 수백명 라트비아 금발여인들 
  라트비아 하지 새벽에 알몸으로 달리기
  세계를 낚은 라트비아 운석 낙하, 조작으로 판명
  세계 男心 잡은 리투아니아 슈퍼모델들
  미국 부통령, 우크라이나 여성들 세계 최고 미인
  브아걸 논란에 속옷 벗은 YVA가 떠오른다
  폴란드 여대생의 유창한 한국어
  가장 아름다운 폴란드 여성 10인
  리투아니아의 한반도 지형 호수
  국적 때문 우승해도 우승 못한 한국인 피겨선수

<아래에 손가락을 누르면 이 글에 대한 추천이 되고,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읽을 수 있게 됩니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