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가일래2010.01.16 20:30

2008년 여름 한국을 방문한 딸아이 요가일래는 "왜 한국에는 안경 쓴 사람이 그렇게 많아?"라고 질문했다. 초유스가 초등학교 다닐 때 반에는 안경 쓴 학생이 딱 한 명이 있었다. 도수가 상당히 높은 안경이었다. 모두가 이 학생을 부러워했고, 한번쯤 그 안경을 껴보고 싶어했다. 그는 인기짱이었다.

물론 여름철에는 거의 다 선글라스를 쓰지만 태어날 때부터 요가일래 주위에는 아빠를 제외하고는 안경 쓴 사람들이 거의 없다. 그래서 늘 요가일래와 실랑이를 벌였다. 신기하게 보이는 아빠 안경을 자꾸 쓰고자 했기 때문이다. 아빠가 자는 사이 살짝 안경을 쓰기도 하고, 안경을 가지고 놀기도 했다. 그럴 때면 "너의 눈이 나빠져!"라고 말하지만 별 효과가 없었다.

드디어 어느 날 만 3살인 요가일래는 자기도 안경을 만들었다면서 자랑했다. 바로 구멍 없는 빵으로 혼자 줄을 묶어 안경을 만들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빵 안경 쓴 요가일래 (2001년 11월 20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 2009년 6월 요가일래

딸아이의 이 빵 안경을 보고 얼마나 웃었는지...... 아이의 이런 엉뚱한 행동으로 아이를 키우는 부모의 수고스러움이 한 방에 날라가버리는 것 같다.

* 최근글: 강력한 치즈는 덫에 걸린 쥐도 살린다

  딸에게 커닝 가르치고 나쁜 아빠로 찍히다
  8살 딸아이가 유명해지려고 하는 이유
  모델 놀이하는 딸아이 순간포착
  슈퍼스타가 안 되겠다는 7살 딸의 변심
  모델끼 다분한 7살 딸아이의 수영복 포즈들
  아빠가 한국인이라서 안 좋은 점은
  스타킹 출연 오디션 받았던 6살 딸아이 
  유럽 애들에게 놀림감 된 김밥
  생일이 3개인 아빠에게 준 딸의 선물
  한국음식 좋아하는 미스 리투아니아

<아래에 손가락을 누르면 이 글에 대한 추천이 되고,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읽을 수 있게 됩니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