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10.01.25 08:45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얼마 전에 한 지인으로부터 전화가 왔다. 수도관이 얼어서 물이 나오지 않는다고 말했다. 사실 밖에 나가지 않으면 얼마나 추운 지 쉽게 감이 오지 않는다. 아파트의 실내온도는 중앙난방 덕분에 늘 일정한 온도를 유지하기 때문이다. 벌써 이번 달 말에 받을 난방비 고지서가 걱정된다.  
 
북동유럽 리투아니아에는 지난 12월 하순부터 영하 15도 내외의 한파가 지속되고 있었다. 이젠 좀 날이 풀리기를 바랬지만 오히려 기온은 더 내려가고 있다. 

이 글을 쓰는 지금 시각 바깥 온도계는 영하 20도를 가르키고 있다. 최근 리투아니아는 기록적인 혹한이 이어지고 있다. 지역에 따라가 밤 온도가 영하 20-29도에 이른다. 리투아니아에서 가장 추운 날씨 기록은 1956년 1월 31일 영하 42.9도이다.

리투아니아 교육부에 따르면 기온이 영하 20도 이상이면 초등학교 1-5학년 학생은 학교에 가지 않아도 된다. 영하 25도 이상이면 고학년들도 학교에 가지 않아도 되고, 학교 수업이 열리지 않는다.

이런 혹한의 날씨가 계속되자 "히말라야의 빙하는 2035년이면 소멸된다"는 과학자들의 예측이 과연 맞을까라는 의문이 제기된다. 이 예측은 2500명이 넘는 과학자로 구성된 유엔 기후변화위원회가 지구온난화를 경고하면서 2007년 발표한 보고서에 담은 내용이다.

그 동안 겨울에 영하 20도 내외 날씨는 보통 1-2주 정도였는데 올해는 완전히 다른 양상을 보이고 있다.  폴란드 북동지방에 있는 한 친구는 현지 기온은 영하 30도를 넘어섰다고 방금 알려주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러다가 이젠 영하 10도 내외의 겨울 유럽날씨가 영하 30도 내외로 변화하지 않을 지 걱정이다. 갑자기 세계의 화두가 지구온난화에서 지구냉각화로 전환될 것 같다.
 
이제 몇 시간 뒤 일어날 딸아이 요가일래와의 실랑이가 눈에 선한다.

"나 학교에 갈래!"
"온도계를 봐! 영하 22도야!"

* 최근글: 딸아이의 첫 눈썹 메이크업에 웃음 절로

<아래에 손가락을 누르면 이 글에 대한 추천이 되고,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읽을 수 있게 됩니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