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가일래2010. 1. 7. 08:54

딸아이 요가일래는 이제 초등학교 2학년생이다. 어제 학교에서 돌아온 요가일래는 리투아니아어 책을 가지고 낑낑대고 있었다. 내용인즉 오늘 수업시간에 책에 있는 내용을 보지 않고 아이들 앞에서 발표를 해야 한다는 것이다.

어린 시절 초등학교 때가 생각났다. 당시 선생님은 아이들의 발표력을 키우기 위해 한 단원의 내용 줄거리를 발표하게 했다. 논리력이 부족한 탓으로 스스로 줄거리를 만들기보다는 학습참고서인 전과에 있는 줄거리를 달달 외워 발표하곤 했다. 모두가 서로 하고 싶어서 교실 사방에는 "저요! 저요!" 소리가 울려퍼졌다. 기죽지 않으려고 줄거리 외우기를 악착같이 했던 시절이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초등학교 2학년생인 요가일래가 눈천사를 만들고 있다.

요가일래의 숙제를 보면서 "외우지 말고 그냥 여러 번 읽고 생각나는 대로 발표해"라고 말하고 싶었다. 하지만 친구들이 완벽하게 외워서 멋있게 발표하고 요가일래는 어눌하게 단어 이어가기를 한다면 사실 부끄러운 일일 것이다.

엄마는 요가일래에게 여러 번 책을 읽게 했다. 그리고 요가일래에게 외워서 말하기를  강요했다. 하지만 집중하지 않으면 외우기가 쉬운 일이 아니다. 얼마 후 요가일래는 책을 들고 살짝 아빠 방으로 왔다.

"아빠, 이 페이지를 복사해줘." (집에는 복합기능 프린터기가 있다.)
"왜?"
 "엄마를 놀라게 해주려고."


초등학교 2학년생이 커닝하겠다고 하니 웃음이 나왔다. 커닝은 나쁜 짓이니 하면 안된다고 일러주고 싶은 마음이 일어났지만, 공부의 동기부여라는 차원에서 "학교에서는 하면 절대 안된다"라고 말한 후 복사를 해주었다. 요가일래는 복사한 페이지에 해당 문구를 짧게 오려서 주머니에 넣었다.

엄마에게 책을 돌려주면서 이제 외워서 다 말할 수 있다고 자신있게 말했다. 엄마가 보이지 않은 문 뒤에서 요가일래는 쪽지를 또렷하게 읽어내려갔다. 엄마는 외우기에 성공한 요가일래에게 웃음을 지었고, 요가일래는 엄마를 멋있게 속였다는 것에 깔깔 웃었다.

역시 아이들은 순진하다. 요가일래는 잠시도 참지 못하고 쪽지를 내보이면서 비밀을 털어놓았다. 커닝을 경계하는 엄마는 버럭 화를 내었다. 그리고 추궁했다. 화살은 이제 아빠에게로 돌아왔다. 초2 딸아이가 책을 복사해서 커닝 쪽지를 만들겠다는 것은 생각조차 못 할 것이라고 엄마는 강하게 믿고 있었다.

이 발상은 순전히 어른인 아빠가 한 것이고, 아빠는 딸에게 커닝을 가르친 아주 나쁜 사람이라고 아내는 바가지를 긁기 시작했다. 요가일래는 아빠에게 퍼붓는 엄마의 질책에 사실을 말하는 대신 침묵을 지켰다.

"외우기도 재미가 있어야 한다. 이렇게 한 것은 커닝이 아니라 외우기 놀이이다."라고 말한 후 그냥 침실에서 나와버렸다.


위 영상은 요가일래가 만 다섯 살일 때 직접 만들어 낸 한국어 이야기이다. 요가일래에게는 외워서 발표하기보다는 이렇게 직접 지어서 발표하기가 더 적합할 것 같다.  
 
* 관련글: 한국음식 좋아하는 미스 리투아니아
               세계 男心 잡은 리투아니아 슈퍼모델들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멕시코 여성 10인
               가장 아름다운 베트남 여성 9인                 모델 놀이하는 딸아이 순간포착

<아래에 손가락을 누르면 이 글에 대한 추천이 되고,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읽을 수 있게 됩니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재미있네요. 덕분에 따님도 컨닝에 대해 개념을 가질 수 있을 것 같습니다. ^^ 좋은 하루 되세요

    2010.01.07 10:52 [ ADDR : EDIT/ DEL : REPLY ]
    • 감사합니다. 놀이삼아 배운 컨닝을 학교에서는 하지 않기를 바랍니다. 좋은 하루 보내세요.

      2010.01.07 15:37 신고 [ ADDR : EDIT/ DEL ]
  2. 초야공주

    파티하는 거랑 글 조금 읽었는데
    요가일래도 너무 귀엽고 음식 나누어 먹고
    재미있게 사시네요.
    요가일래 팬이 되어버렸어요.

    2010.01.07 12:07 [ ADDR : EDIT/ DEL : REPLY ]
    • 감사합니다. 팬까지 되어주시다니 기쁘네요. 요가일래가 잘 크기를 바랍니다.

      2010.01.07 15:39 신고 [ ADDR : EDIT/ DEL ]
  3. 후후 재밌는 일화네요.
    커닝을 가르친 아빠로 낙인이 찍혔군요...ㅎㅎ.
    그렇습니다. 외우기 보다는 창작의 중요성이 더 필요하지 않나 공감합니다.
    요가일래, 이름이 독특하군요. 리투아니아식 이름인가요?
    암튼 잘 보고갑니다.

    2010.01.07 12:52 [ ADDR : EDIT/ DEL : REPLY ]
    • 리투아니아어 이름 중에 한자로도 쓸 수 있는 이름을 찾다보니 찾은 이름입니다. 요가일래의 뜻은 위의 동영상에 남아있지요. 좋은 하루 보내세요.

      2010.01.07 15:40 신고 [ ADDR : EDIT/ DEL ]
  4. 재밌게 읽고 갑니다 ^^

    2010.01.07 20:11 [ ADDR : EDIT/ DEL : REPLY ]
  5. 귤이

    요가일래 너무 예뻐요!
    어쩜 저렇게 말도 잘하고 상상력도 풍부한가요 :)
    앞으로도 계속 한국말 배워서 다음엔 더 재밌는 얘기를 들려주었으면 좋겠네요~

    2010.01.18 18:40 [ ADDR : EDIT/ DEL : REPLY ]
  6. 장성욱

    안녕하세요~! 오랫만에 방문하네요-여전히 따님이신 요가일래는 역시~이쁘다는 말로는

    많이 부족하네요^^ 리투아니아어에 에스페란토, 영어에 러시아어에 한국어까지 할줄아는

    학생은 아마 드물것 같네요. 아직 결혼은 못했지만 한국인 아버지의 사랑의 방법이 느껴져서

    저도 결혼하면 꼭 딸을 가지고 싶네요! 물론 아버지가 좀 딸려서 요가일래같이 이쁜 딸은

    무리겠지만요^^; 늦었지만 새해 복많이 받으시구요, 4분가족 모두 건강하시길 빌게요!

    초유스님 덕분에 발트3국, 역사와 관심이 많이 생겼답니다. 앞으로도 이쁜 따님 성장기와

    좋은 글들 부탁드립니다! 멀리 미국 오레건에서 남깁니다-

    2010.01.21 19:48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