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모음2010.01.06 07:52

연말을 기해 혹한이 사라지더니 지난 일요일 다시 영하 19도의 날씨로 변했다.
이날 해가 쨍쨍한 난 틈을 이용해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 근교에 있는 친척집을 방문했다.

난방이 되지 않은 여름용 별채 창문에 혹한이 만든 조각품들이 생생하게 전시되어 있었다.
잠시나마 혹한의 예술미를 감탄하는 순간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관련글: 아름다운 리투아니아 겨울 사진들
               세계 男心 잡은 리투아니아 슈퍼모델들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멕시코 여성 10인

<아래에 손가락을 누르면 이 글에 대한 추천이 되고,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읽을 수 있게 됩니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