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10.01.02 06:01

"이번 명절은 어떻게 보낼 것이니?"
"이번 명절은 어떻게 보냈니?"

이는 외국에서 살고 있으면 명절 때마다 한국에 있는 지인들로부터 받은 가장 흔한 질문 중 하나이다.
리투아니아 빌뉴스는 교민 및 유학생들이 약 40여명 살고 있다.
매번 가족처럼 함께 모여 음식을 준비하고 먹으면서 즐겁게 보낸다.

이번 새해맞이도 넓직한 공간을 지닌 한 교민 집에서 거의 대부분 한인들이 모였다.
특히 이 집에서는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 구시가지를 한눈에 내려다 볼 수 있다.
밤 12시경 사방에서 시민들이 쏫아올리는 폭죽을 구경하면서 새해를 맞이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사진 속 인물은 마우스의 오른쪽 버튼을 누르면 단체사진을 큰 크기로 컴퓨터로 내려받을 수 있습니다.

모처럼 한인들이 단체로 기념 사진을 찍었다.
모든 사람들에게 건강하고 행복하고 소원성취하는 새해가 되길 기원한다.

* 최근글: 유럽인들은 이렇게 새해를 맞이한다
               세계 男心 잡은 리투아니아 슈퍼모델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