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가일래2009.12.22 07:43

북동유럽 리투아니아에는 벌써 영하 15도의 한파가 10여일간 지속되고 있다. 초등학교 2학년 딸 요가일래는 지난 주 공연회 연습을 위해 음악학교 정규수업외에 여러 차례 학교를 더 가야 했다.

추운 날씨를 걱정했는데 요가일래는 지난 주 금요일 미열이 났고, 주말에는 기침으로 고생했다.

어제 12월 21일 한 해를 마감하는 음악학교 전체 공연행사가 열렸다. 성탄과 새해를 맞아서 학교에서 마련한 1년 중 가장 크고 의미있는 행사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가일래의 기침이 걱정되었지만, 이미 프로그램 목록에 올라가 있었고, 견딜 수 있다면 빠지지 않기로 했다. 사실 학교 전체 공연회 발표자로 선택되는 것만 해도 아이와 부모들에게는 기쁨을 준다.

여전히 목소리에는 감기 후유증이 남아있는 것이 아쉽지만 요가일래의 노래 공연을 영상에 담아보았다.


특히 이 날 손가락으로 소리를 내는 것을 보니 지난 9월 요가일래가 손가락 소리내기 연습을 하도 많이 해서 손가락 피부가 벗겨져서 약을 발라주었던 때가 떠올랐다.

즐거운 성탄과 행복한 새해를 블로그 독자 모두에게 기원합니다.

* 최근글: 한국 잡채가 정말 맛있어요

<아래에 손가락을 누르면 이 글에 대한 추천이 되고,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읽을 수 있게 됩니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홍초

    요가일레양의 무대 매너가 점점 세련되어 지는것 같아요
    아름다운 숙녀로 자라나는 모습 보여주시는것 이렇게 즐거운데
    아빠는 얼마나 사랑스러우실까요?

    2009.12.22 16:59 [ ADDR : EDIT/ DEL : REPLY ]
  2. 요가일래의 재롱 피우는 모습에 얼마나 흐믓해 하셨을지 눈으로 상상이 갑니다. ^^ 정말 예쁘네요. 커면 남자들을 많이 울릴것 같습니다. ㅋㅋㅋ

    2009.12.22 22:18 [ ADDR : EDIT/ DEL : REPLY ]
    • 요즘 헤어진다고 울 남자들이 몇이나 있을까요.... ㅎㅎㅎ 데보라님 가족 모두 건강하고 행복한 새해를 맞이하세요.

      2009.12.27 01:38 신고 [ ADDR : EDIT/ DEL ]
  3. 따님이 많이 사랑스러우시겠어요.^^
    노래도 점점 잘하는 것같습니다. 전혀 감기기운이 있어보이지 않아요.
    저도 박수를 보낸다고 전해주세요.♪

    2009.12.31 01:30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