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09.12.18 07:16

며칠 전 혈액검사를 받았다. 리투아니아에서 혈액검사를 받으려면 관할 보건소를 가든지 아니면 사설 혈액검사소를 가든지 하면 된다. 사회보장증이 없는 사람은 유료로 받는다. 일반 혈액검사(19가지 검사)는 보건소에서는 16리타스(8천원), 사설 검사소에서는 29리타스(1만5천원)이다.

집에서 가까운 사설 혈액검사소를 택했다. 단독주택에 세워진 아담한 검사소였다. 들어가니 나이든 간호사가 검사용 혈액을 채취하고 있는 중이었고, 또 한 사람이 기다리고 있었다. 간호사는 아주 친절했다. 리투아니아 간호사들은 어떻게 하나하고 주의 깊게 살펴보았다.

앞 사람의 혈액을 다 채취한 간호사는 옆 방에 있는 검사실로 병을 넘기고 왔다. 그리고 다시 손을 깨끗하게 씻고 혈액채취를 준비했다. 알코올로 1회용 주사기 바늘을 닦았다. 검사용 혈액을 채취한 후 성함과 생년월일을 물었다. 먼저 등록하고 비용을 내고 핼액을 채취할 것 같았는데, 그 반대였다. 리투아니아어 몇 마디에 큰 호감을 표시했다.

팔을 오무리고고 지혈을 하라고 하고, 검사실로 병을 넘겼다. 지혈이 끝나자 간호사는 밴드를 붙여주었다. 입구에 있는 등록 담당자에게 가니 벌써 혈액검사 결과가 나와 있었다. 지혈하는 시간이 채 5분도 되지 않았는데, 벌써 결과나오다니!!!

결과의 사실여부를 떠나서 검사 소요시간이 너무 짧다는 것 때문에 썩 믿음이 가지 않았다. 마음 속에는 "다시 한 번 더 해보세요!"라고 외치고 싶을 정도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5분도 안 되어서 나온 혈액검사 결과서 (모자이크 처리된 부분이 제 수치). 제일 밑에 네모칸에 있는 수치 하나는 한 시간 후에 전화를 걸어서 확인해야 했다.

몇 시간이나 혹은 하루 뒤에 결과가 나온다면 충분히 이해할 수 있다. 하지만 이렇게 초단시간에 19가지의 검사 결과가 나오다니!!! 이번 혈액검사는 14년만에 받아보았다. 의료기에는 문외한이지만, 그 동안의 눈부신 의료기 발전을 확연히 느끼는 순간임에는 틀림이 없다. 몸 내부 전체의 상태와 질병 유무를 이렇게 초단시간에 검사할 수 있는 시대도 멀지 않은 것 같다.

* 최근글: 한국 잡채가 정말 맛있어요

<아래에 손가락을 누르면 이 글에 대한 추천이 되고,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읽을 수 있게 됩니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