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모음2009.12.16 07:03

북동유럽 리투아니아의 겨울은 알반적으로 춥다. 하지만 이번 겨울에는 지금껏 보통 영상 10에서 영하 5도의 날씨가 주를 이루고 있었다. 그런데 어제 아침 일어나 창문 밖에 걸린 온도계를 보니 영하 15도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파트 3층에서 밑으로 내려다보면 흔히 비둘기들이 "구구구" 소리를 내면서 먹이를 찾아 이리저리 다니는 모습을 지켜볼 수 있다. 하지만 어제는 볼 수가 없었다. 비둘기는 어디서 무엇을 하고 있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추운 날에는 좋은 점이 하나 있다. 바로 해가 쨍쨍난다. 고개를 들어 길 건너 건물 위로 쳐다보니 비둘기들이 햇볕을 받으면서 움추리고 있었다. 평소에 먹이를 찾아 부지런히 돌아다니던 비둘기들이 혹한에는 일광욕하면서 쉬는 것이 상책이라고 답하는 듯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들의 끼니가 다소 걱정이 되어 창문 틀에 쌀과 메밀을 뿌려놓았다. 평소 같으면 떼를 지어 날아왔을 텐데 어제는 만사가 귀찮은 듯이 한 마리도 날아오지 않았다. 주는 사람 성의를 생각해서라도 오늘 동이 트면 날라와서 먹기를 바란다. 구구구 소리와 양철 소리에 잠이 깨도 좋다.

* 최근글: 우편으로 처음 받아본 크리스마스 카드

               국적 때문 우승해도 우승 못한 한국인 피겨선수

<아래에 손가락을 누르면 이 글에 대한 추천이 되고,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읽을 수 있게 됩니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