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08. 5. 11. 07:17

사용자 삽입 이미지


4월 중순 한국에 2주 동안 체류하다 돌아왔다. 그때 리투아니아인 아내가 신신당부한 물건이 하나 있다. 혹시 한국에서 친척과 친구들과의 진한 만남 속에 잊어버리지는 않을까 걱정해서 메일과 대화로 자주 상기시켰다.

리투아니아엔 없는 그 물건은 바로 들깨 씨이다. 아내가 한국을 몇 차례 방문하면서 먹어본 한국 반찬  가운데 가장 맛있는 것 중 하나가 깻잎장아찌이다. 그래서 몇 해 전 한국에 가서 가져온 들깨 씨를 시골 장모님 텃밭에 심기도 했다. 그때 지인과 인터넷에서 요리법을 배워 처음으로 깻잎장아찌를 직접 만들어보았다. 그 덕분에 가까운 친구나 친척들도 깻잎장아찌를 맛볼 수 있게 되었다.  

특히 올해는 같은 도시에서 사는 친척 한 명이 단독주택으로 이사를 해서 넓은 마당을 갖게 되었다. 채소를 같이 키워 나눠먹자고 제안을 해 아내는 더 더욱 들깨 씨를 종용했다. 한국에 있으면서 마침 큰 형수님의 친척이 들깨 농사를 짓는 사람이라 쉽게 구할 수 있었다.

드디어 지난 5월 3일 가져온 들깨 씨를 텃밭에 심었다. 삽으로 땅을 파고, 뒤집고, 고른 후 골을 파서 씨를 뿌렸다. 육체적으로는 힘든 하루였지만, 아내에게 좋아하는 깻잎장아찌를 만들어줄 수 있고, 또한 주위 사람들에게 깻잎의 효용성을 언급하면서 자연스럽게 한국과 한국 사람들을 알리는 계기를 마련할 수 있다는 점 때문에 마음만큼은 즐거웠다.

깻잎이 하루 빨리 세상 밖으로 나오길 기대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밀댓글입니다

    2008.05.11 09:09 [ ADDR : EDIT/ DEL : REPLY ]
    • 리투아니아엔 대체로 땅이 비옥하지 않죠. 정말 대풍이 될 지 한번 봐야겠습니다. 글 올릴께요. 그럼, 좋은 하루 보내세요 (리투아니아어로 geros dienos: 게로스 디에노스).

      2008.05.11 15:47 신고 [ ADDR : EDIT/ DEL ]
  2. 저희 집은 옥탑방 전세인데요, 화분을 두고 들깨, 상추, 고추, 토끼풀들을 길러 먹습니다. 풍흉은 농사꾼 하기 나름이라고 봅니다. 고려인들은 중앙아시아에서 벼농사를 성공시키지 않았습니까?

    2008.05.11 19:05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