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모음2012. 2. 8. 17:52

새끼를 지극히 사랑하는 동물의 장면이 종종 포착되어 사람들에게 감동을 준다. "이제는 부모가 배워야 할 차례다"(김용택의 참교육 이야기) 글은 동물들의 지극한 자식 사랑을 전한다. 가시고기, 옴두꺼비, 사마귀, 연어, 여우가 언급되어 있다. 

최근 폴란드 누리꾼들 사이에 화제된 동물의 자식 사랑 영상이 있어 소개한다. 이 영상 속 새는 얼가니새이다. 영어로는 부비(booby)이다. 사전에서 보면 booby는 바보, 얼간이, 골찌 학생, 골찌 등의 의미이다. 한편 이는 열대와 아열대에서 사는 새를 뜻한다.

이 새는 성질이 순하여 항해 중인 배에 잘 앉는 습성이 있고, 선원들에게 쉽게 잡힌다. '부비'라는 이름은 스페인어의 '천치'라는 뜻의 속어 bubi에서 나왔을 가능성이 있고, 한국어 이름 '얼가니새'도 여기에 기인하는 듯하다. 이 새는 높은 곳에서 물 속으로 뛰어들어가 물고기를 쫓아가 사냥하는 습성을 가진 새이다.

새끼가 막 부화되고 있다. 얼가니새 부부가 함께 있다. 뒤에서 살금살금 게들이 다가오고 있다. 바로 갓 부화된 새끼를 노리기 위해서이다. 게를 발견한 부부는 맹렬하게 부리로 공격한다. 게도 지지 않으려는 듯 계속 덤벼든다.


둥지를 한 순간도 벗어나지 않은 채 부리로 쪼아서 게를 밀쳐낸다. 싸움은 게가 집게 하나를 잃고서야 끝이 난다. 게는 상처 입은 자신의 집게를 직접 떼어내고 슬금슬금 도망간다. 



이 영상을 보고 있으니 '날 얼간이로 비웃지 마. 이래 봐도 새끼를 위해서라면 게들과 육탄전도 마다하지 않아!'라는 말이 들리는 듯하다. 게에게는 안되었지만, 얼가니새의 훈훈한 자식 사랑이 마음에 와닿는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