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모음2009.11.20 06:16

응급환자를 병원으로 이송하는 구급차 안에서 성폭행한 일을 과연 믿을 수 있을까? 북동유럽 리투아니아에서는 구급차 안에서 응급환자를 성폭행한 혐의로 관련자 두 명이 구속되어 현재 조사를 받고 있다.

례투보스 리타스, 인터넷뉴스 포탈사이트 delfi.lt 등 리투아니아 현지 언론은 19일 일제히 이 사건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10월 23일 밤 빌뉴스 중심가 한 거리에서 다친 여자가 누워 있다는 신고를 받고 구급차가 달려왔다. 이 구급차 안에는 운전사(62세)와 남자 간호사(36세) 둘이 타고 있었다.

현장에는 병에 맞아서 입술이 찢어지고, 얼굴이 다친 18세 여성이 누워있었다. 그 주위엔 술 취한 친구들이 지켜보고 있었다. 동행하고자 하는 여자의 친구들을 거절하고, 운전사와 남자 간호사는 가까운 병원으로 환자를 이송했다.
 
이 병원에서 환자는 입술 봉합수술을 받았고. 뇌손상 가능성을 확인하기 위해 더 큰 응급병원으로 이송되었다. 이 응급병원에서 진찰을 받았고, 이 여성은 몇 시간 후 집으로 보내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리투아니아 구급차의 모습(사진출처: http://www.adverum.lt/)


다음 날 그는 구급차 안에서 몽롱한 정신상태에 성폭행당했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이 여성과 당시 구급차의 운전사와 남자 간호사를 불러 조사했지만 구급차 안에서의 성폭행은 도저히 상상할 수도 없는 일이라 이들을 풀어주었다.

하지만 최근 경찰은 의료전문가들의 결론을 받은 직후 이들을 체포했다. 19일 리투아니아 법원은 도주와 증거인멸을 우려해 이들을 3개월 간 구속해 수사할 수 있도록 했다. 이 경찰은 이들의 추가범죄여부로 조사할 예정이다. 이들이 사건 당일 타고간 구급차는 중환자용으로 알렸다.

아동성범죄 협의로 총격 사망한 판사 사건이 아직 해결되지 않는 상황에서 또 다시 구급차 성폭행 사건이 밝혀져 리투아니아 사회를 경악시키고 있다. 이 구급차에서 응급환자를 성폭행한 혐의가 사실로 밝혀질 경우 사회적 파장은 아주 클 것이다.

* 관련글: 아동성범죄 혐의받던 판사, 총격받고 사망 그 후
* 최근글: 유럽인 아내의 카메라에 잡힌 바이올린 신동 고려인 소녀
               내 남자친구도 이런 사람이면 정말 좋겠다

<아래에 손가락을 누르면 이 글에 대한 추천이 되고,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읽을 수 있게 됩니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