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모음2009.11.19 10:56

임마누엘 칸트(1724-1804)가 누구인지는 굳이 설명하지 않아도 될 듯하다. 그래도 짧게 하자면 그는 근대 계몽주의를 최고 절정에 올려놓은 프로이센(후에 독일)의 철학자이다. 《순수이성 비판》,《실천이성 비판》 등의 저서로 후대 철학에 많은 영향력을 미쳤다.

칸트는 프로이센의 수도인 쾨니히스베르크((Königsberg, 지금의 칼리닌그라드)에 살았다. 1256년 건설된 이 도시는 제2차 세계 대전 이후 동프로이센의 절반가량이 소련 영토가 되면서 소련 지도자 미하일 칼리닌의 이름을 따서 지금의 이름으로 바뀌었다. 이 도시는 안타깝게도 2차 대전 때 연합군의 폭격으로 95%가 파괴되었다.

칼리닌그라드는 리투니아와 인접해 있지만 한 번도 가보지 못했다. 그러다가 수학에서 널리 알려진 "쾨니히스베르크의 다리 건너기 문제"를 촬영하기 위해 지난 해 다녀왔다. 이외에도 칸트가 평생을 이 도시를 벗어나지 않은 것으로도 유명하다. 그는 매일 같은 시간에 같은 장소를 산책했기 때문에 시민들을 그를 보고 시계를 맞추었다라는 이야기가 전해온다.

쾨니히스베르크는 '왕의 산'이라는 뜻이라고 한다. 그런데 이 도시에는 산이 없다. 다리와 도시 전경을 위에서 내려다보는 그림이 필요했다. 하지만 군사도시라서 열기구 등으로도 해결할 수가 없었다. 그래서 생각해낸 것이 근처에 가장 높은 건물을 찾아가서 간곡히 부탁했다. 하지만 신축중인 아파트라 승강기가 없었다. 16층까지 무거운 삼각대와 카메라를 들고 너무 힘들게 올라갔다.

하지만 위에서 내려다보니 수학자 오일러가 해결하고자 고민한 그 7개 다리(한붓그리기 문제)와 철학자 칸트가 시계처럼 정확하게 산책한 공간이 눈에 확 들어왔다. 가보기 힘든 이 도시의 구시가지 전경을 사진에 담아보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관련글: 수학 수수께끼가 된 쾨니히스베르크 7개 다리 현모습
* 최근글: 뱀이 다가와도 태연히 풍경화 그리던 소녀
               다리에서 개를 던지는 영상 파문, 그 후


<아래에 손가락을 누르면 이 글에 대한 추천이 되고,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읽을 수 있게 됩니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