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가일래2009. 11. 13. 08:49

이제 초등학교 2학년에 다니는 딸아이 요가일래는 일반학교 수업을 마치고 음악학교를 다닌다. 일반학교에서는 4교시인 금요일을 제외하고는 월요일에서 목요일까지 매일 5교시 수업을 받는다. 그리고 수요일과 금요일 이틀은 이 일반학교 수업을 마치고 곧장 특별학교인 음악학교로 간다.

음악학교에서 독창, 합장, 솔페지어, 피아노를 배운다. 음악학교에서 전공은 노래이다. 마르티나 언니처럼 피아노 전공으로 권하고 싶었지만, 요가일래에게 부담을 덜 줄 것 같은 노래를 선택했다. 전공이 노래이지만 의무적으로 피아노를 배워야 한다.

2학년이 되자 노래 선생님이 지난 해보다 강도 높게 가르치고 있어 요가일래가 힘들어한다. 이유는 내년 봄에 열리는 어린이 전국노래경연 참가 때문이다. 학교선발, 지역선발, 예선, 본선으로 이어지는 쟁쟁한 경쟁을 거쳐야 한다.

제자들이 이런 큰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어야 교사 능력을 객관적으로 입증받게 되는 것이기 때문에 선생님들의 열의가 대단해질 수 밖에 없다. 때론 이런 열의가 학생들에게 육체적 심리적 부담을 가져다 준다. 그렇다고 부담없이 가르쳐달라고 부탁하기도 멋적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지난 11월 5일 만 8살이 된 요가일래

요가일래는 엄마가 음악을 전공했으니, 집에서 엄마의 도움을 받을 수 있어 다행이다. 그런데 도움주는 것이 보통 일이 아니다. 힘들다고 싫다고 하는 딸아이에게 윽박지르면서 가르치는 것은 한 두 번은 되지만, 늘상 그렇게 가르칠 수 없다. 한 동안은 소극적이더니 최근 들어와서 집에서 열심히 엄마의 도움을 받고 있다. 태도가 변한 이유는 간단했다. 엄마와 딸아이의 대화다.

"너가 본선에 나가면 TV에 나갈 수 있어."
"난 벌써 여러 번 한국 TV에 나갔어. 그리고 아빠 블로그로 벌써 유명해졌어. 더 이상 필요없어."
"거긴 한국이고, 여긴 리투아니아잖아."
"맞네."
"하지만 너가 리투아니아 TV에 나가면 어떻게 될까?"
"(한 참 생각하더니) 내가 유명해지고, 학급 아이들이 다 나를 좋아하고, 모두 나와 친구하고 싶어할 거야."
"그럼, 노래 연습을 열심히 해야 되나? 안해야 되나?"
"당연히 열심히 해야지."

이렇게 동기부여는 의외로 쉽게 되었다. 당분간 요가일래가 유명해지려는 이유는 학급 아이들 모두가 자기와 친구가 되어주기를 바라기 때문이다. 하루 반나절을 보내는 학교 교실에서 모두와 친구가 되어 즐겁게 보내고 싶다는 것이다. 그래야 학교 다니는 재미가 솔찬하다.

요가일래의 이유를 들으면서 왜 사람들은 유명이나 특별한 뭔가가 있어야만 쉽게 친구를 얻을 수 있을까라는 물음이 떠올랐다. 어떤 특출한 면이 없더라도 사람이라는 그 자체만으로도 쉽게 사람의 친구가 될 수는 없을까......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그러게요. 재능이 있어 사랑받는 사람이 친구를 많이 사귀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이겠지만, 사람 대 사람으로서 쉽게 친구가 될 수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요... 가면 갈수록 사람들이 서로간에 점점 더 높은 벽을 쌓아올리는 것 같아 안타까울 때가 많아요.

    2009.11.13 12:45 [ ADDR : EDIT/ DEL : REPLY ]
  2. 익명

    비밀댓글입니다

    2009.11.13 12:48 [ ADDR : EDIT/ DEL : REPLY ]
    • 방문해주셔서 감사드리고요. 딸아이에게 많은 친구가 생기기를 바랍니다.

      2009.11.13 20:13 신고 [ ADDR : EDIT/ DEL ]
  3. 축하 메시지 감사합니다.

    따님이 공주님이시네요.
    잘 보고 갑니다.
    감기 조심하세요.

    2009.11.13 18:18 [ ADDR : EDIT/ DEL : REPLY ]
  4. 유명해지면 물론 사람들을 많이 사귈수는 있겠지만, 깊게 사귀기는 힘들 것 같아요.
    요가일래가 이 점을 알면 좋을 것 같아요.^^

    2009.11.13 18:59 [ ADDR : EDIT/ DEL : REPLY ]
  5. 하비비

    안녕하세요?
    감기는 걸리지 않으셨는지요?

    저는 8일 그러니까 일요일날 목이아프고 기침이 나와서 병원에 갔더니
    신종플루 검사와 타미플루 처방을 받아가지고 왔답니다.

    그랬더니 직장에서 타미플루 처방을 받으면 무조건 5일간 공가조치해야한다며
    출근하지 말라고 하더군요.

    신종플루 검사결과 음성으로 나와서 다행이 5일만 쉬고 직장에 다시 출근했답니다.

    요가일래의 노래하는 모습이 넘 이쁘네요.
    저는 아들들만 있어서인지 딸있는집이 너무 부럽답니다.

    건강조심하시길 빌면서..

    2009.11.13 20:49 [ ADDR : EDIT/ DEL : REPLY ]
    • 식구들은 지난 10월 감기치레를 했습니다. 여기도 신종플루가 등장해 모두가 걱정하고 있습니다.

      2009.11.14 03:44 신고 [ ADDR : EDIT/ DEL ]
  6. 와..따님 노래하는 모습이랑 목소리가 정말 예쁘네요. ^^
    정말이지 저 나이또래 아이들에겐 친구들에게 인기있다는 말이 얼마나 큰 것인지...
    저역시 딸아이에게 뭐 시킬때마다 "네가 이걸 하면 친구들이 눈이 우와~하며 널 다시 쳐다볼껄?"이라는 말로 설득한다는...
    동유럽...꼭 한번 가보고 싶네요...

    2009.11.20 23:29 [ ADDR : EDIT/ DEL : REPLY ]
    • 감사합니다. 언젠가 리투아니아로 오실 경우 연락주세요. 좋른 하루 보내세요.

      2009.11.21 07:01 신고 [ ADDR : EDIT/ DEL ]
  7. 이음리

    요가일래 참 예쁘게 생겼네요 아시아인의 특성을 가졌으면서도 서구적인 얼굴형. 카자흐스탄에서 온 친구들도 그렇게 생겼는데, 동유럽, 중앙아시아 사람들의 외모적 특징일까요?

    2009.12.03 00:18 [ ADDR : EDIT/ DEL : REPLY ]
  8. Jean

    아이고 예뻐라~
    전에 한 번 우연히 들러서 깜찍한 요가일래에게 반했는데 오늘 노래하는 모습을 또 우연히 보게됐네요.
    저리 이쁜 따님이 있으니 안먹어도 배부르실 듯...^^

    2010.01.29 03:47 [ ADDR : EDIT/ DEL : REPLY ]
  9. 동기부여! 정말 중요한 요소인 것 같습니다.
    글쓴이 님 말씀대로, 무조건 하라고 하는건 한두번이나 통하지
    아이가 스스로 하게 만들기는 힘드니까요.

    2010.05.21 04:27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