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09. 11. 9. 08:15

일전에 "폴란드에 북한고아원이 있었다구?" 블로그의 글을 읽으면서 체코를 방문했던 때가 생각이 났다. 체코는 여러 번 다녀왔다. 그 중 두 번이나 수십년 전에 한국(북한) 사람들을 가르친 체코 사람을 만나게 되었다.

첫 번째는 1990년 10월 16일이다. 장소는 프라하 남쪽에 있는 '보로틴'이라는 시골마을이다. 당시 에스페란토를 하는 교사 부부 초청을 받아 외국인 방문객이 거의 없는 이 한적한 시골을 가게 되었다. 방문 중 어느 날 바로 옆집에 사는 학교 교장 선생님이 초대했다.

거실 탁자에는 사진첩이 놓여있었다. 집에서 직접 구은 빵과자와 만든 배 발효주로 대접을 받으면서 여러 이야기를 나눴다. 이 교장 선생님 부부는 특히 한국 사람이라고 하자 그렇게 기뻐할 수가 없었다. 바로 한국전쟁 때 체코에서 북한 고아들을 보살폈기 때문이다.

이들 부부는 사진첩을 한 장 한 장 넘기면서 당시의 추억을 전해주었다. 그 사진첩에는 북한 아이들과 함께 한 시절의 사진들이 빽빽히 꽂혀 있었다. 마치 당시의 북한 어린이가 자라서 돌아온 양 기뻐했다. 당시만 해도 외국에서 북한 사람을 만나기도 무섭지만, 북한 관련 이야기를 듣만 것만 해도 왠지 두려움과 경계심이 앞섰다.

이들 부부는 북한 아이들이 아주 착하고, 똑똑하고, 참 예절이 발랐다고 회상했다. 기회가 되면 꼭 다시 만나고 싶다고 하면서 도움을 청했다. 하지만 남북한 냉전시대의 떠돌이 여행객이 할 수 있는 말은 "언젠가 한반도가 통일이 되면 수소문하는 데 도와주겠다"라는 말밖에 할 수가 없었다.

두 번째는 2002년 10월 프라하 근처에서 열린 에스페란토 학술회의에서 또 다른 체코 사람을 만났다. 자기소개 시간에 한국 사람이다고 하니 다가와서 손을 꼭 잡으면서 기뻐했다. 사연인즉 그 또한 한국전쟁 때 체코에서 북한 고아들을 보살폈다.

그는 적십자가 운영하는 리베쉬쩨 고아원에서 1953년 북한 고아들을 보살피고 가르쳤다. 그도 첫 번째 만난 교장선생님 부부처럼 북한 아이들이 참으로 똑똑하고 착하다고 말했다. 그리고 지금도 그들의 얼굴을 기억한다고 하니 당시 얼마나 정이 들었을까를 짐작할 수 있었다. 은퇴한 철도 엔지니어는 그는 자기가 가지고 있던 체코 철도지도를 초유스를 여행자라 생각하고 선물로 주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 철도지도 위 왼쪽 상단에 "1953년 리베쉬쩨에서 한국 고아들을 보살핀 사람이 한국 친구에게 주는 선물이다"고 직접 써주었다. 그도 기회가 되면 당시의 북한 어린이들을 만나고 싶어한다. 이 두 번의 경우를 봐도 한국전쟁으로 인해 한국의 이산가족뿐만 아니라 체코 사람도 그리움으로 마음고생을 하고 있음을 알게 되었다.

소식 전하고 싶을 때 아무런 제재없이 전할 수 있고, 만나고 싶을 때 아무런 제재없이 만날 수 있는 그런 날이 한반도에 하루 속히 오기를 기대한다.

* 최근글: 세상은 넓고, 돈 세는 방법은 다양하다 (세계 각국의 천차만별 돈 세는 법)
               도심의 아파트 창문가에 나타나는 산까치
   
<아래에 손가락을 누르면 이 글에 대한 추천이 되고,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읽을 수 있게 됩니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한국전쟁이후 북한고아들이 동구권으로 많이 가있었다는 보도가 있었는데 그 아이들 돌보던 분 중 아직도 살아계시분들도 계시나 보네요. 통일이 되야 북쪽 동포들과 만나든가 말던가 할텐데. 아직은 요원해 보입니다. 정치권이 너무나 잘해서 희망이 안보입니다 -_-;

    2009.11.09 10:21 [ ADDR : EDIT/ DEL : REPLY ]
    • 예. 한국 고아들을 돌본 두 사람을 체코에서 만납니다. 요원하지만 베를린 장벽 무너지듯이 언젠가는 하나되기를 기대합니다.

      2009.11.09 16:48 신고 [ ADDR : EDIT/ DEL ]
  2. 북한고아들이 동구권에 가있었다는 얘기는 처음 안 사실인데 놀랍네요.
    아직까지도 돌보았던 북한 고아들을 잊지 않고 보고 싶다는 체코분들이 계신다니 안타깝습니다.
    이런 분들을 위해서라도 하루 빨리 통일이 되어야 하지만 현실을 보니 될 가능성이...

    2009.11.09 23:30 [ ADDR : EDIT/ DEL : REPLY ]
    • 당시 사회주의 형제국으로 여러 동구권 나라들이 북한 고아들을 받아들인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좋은 하루 보내세요.

      2009.11.10 15:52 신고 [ ADDR : EDIT/ DEL ]
  3. ...

    체코성 박물관의 직원이 한국인이라 하니 기뻐하면서 주소를 적은 포스트 카드를 준게 기억이 나네요...
    영어가 통하질 않아 제대로 의사소통이 되진 않았지만 어쩌면 관계가 있었던 걸지도 모르겠습니다.
    터키도 그렇지만, 한국 전쟁을 통해서 오히려 한국은 세계와 통하게 된 듯한 느낌도 가끔 들곤 합니다...

    2009.11.10 12:35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