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모음2009.11.06 04:09

해외 특히 유럽연합 변방국에 살면서 한국 대표팀이 참가하는 스포츠 경기를 관람하기란 정말 쉽지가 않다. 하지만 간혹 TV를 통해 볼 수 있는 기회가 있다면 바지 않고 보려고 한다. 그런 경기 중 하나가 바로 지금 아프리카 나이제리아에서 열리고 있는 2009 국제축구연맹(FIFA) 17세 이하(U-17) 월드컵이다. Eurosport 채널이 직접 중계한 경기를 11월 5일(현지시각) 직접 시청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후반 47분 터진 김동진의 동점골로 연장까지 이어진 경기는 시청하는 동안 내내 기도와 긴장의 연속이었다. 이어진 승부차기에서 멕시코의 첫 번째 공을 막아내자 승리 여신의 미소를 읽는 것 같았다. 마지막 이민수 선수까지 모든 한국 선수들은 실수없이 멕시코 골문을 흔들었다. 승부차기는 5대3로 한국이 이겼다.
     
이 날 리투아니아에는 첫눈이 내렸다. 첫눈이 오는 날 이런 경사러운 일을 만끽하게 되어 더욱 기분이 좋았다. 오는 9일 (현지시각) 나이지리아-뉴질랜드 경기 승자와 4강 진출을 겨룬다. 22년만에 이룬 8강 쾌거의 기쁨이 4강 진입의 바탕이 되어 이 날도 좋은 결과가 있기를 기대한다.

* 최근글: 8살 딸이 13살 불가 TV를 시청하는 이유

<아래에 손가락을 누르면 이 글에 대한 추천이 되고,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읽을 수 있게 됩니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