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가일래2009.11.06 07:03

지난 4일 저녁 모처럼 시골도시에 사는 동서(처제의 남편)이 찾아왔다. 동서는 지게차 수리 기술자이다. 시골도시에 소재한 지게차 수리회사에서 수도인 빌뉴스에 지게차를 수리하러 종종 출장온다. 동서는 경제 불황으로 회사의 직원수가 반으로 줄었고, 월급도 삭감되었지만 해고되지 않고 계속 일하고 있다는 것을 아주 다행으로 생각하고 있다.  

늦게까지 대화하다가 일을 좀 해야겠기에 컴퓨터방으로 돌아왔다. 시간은 벌써 밤 11시가 다 되어가는 데 딸아이 요가일래는 자지 않고 다른 식구들과 동서와 함께 TV를 시청하고 있었다. 다음 날(5일) 아침 생일을 맞을 요가일래의 기분을 상하지 않게 하기 위해 너그러운 마음을 가지기로 했다.

한참 후 요가일래는 아빠에게 달려와 같이 TV를 보자고 졸랐다.
"아빠, TV에 여자 선생님이 옷을 벗고 가르치고 있어. 젖가슴이 다 보여. 정말 재미 있어 같이 보자! 지금은 광고 시간인데 광고가 끝나면 내가 부를 께."
"야~, 젖가슴이 보이는 TV를 너가 보고 있다고?! 빨리 가서 자!"

광고가 끝나자 요가일래는 아빠를 불렀다. 가보니 화면 오른쪽 하단에는 분명하게 N-14가 써여져 있었다. 영어를 가르치는 여선생님이 'bust' 단어에서 윗옷을 벗고 젖가슴을 그대로 드러내는 장면이 이어졌다. 리투아니아는 TV 프로그램 내용에 따라 시청할 수 있는 사람들의 연령을 아래와 같이 적고 있다.
            N-7 (만 7살부터 볼 수 있다.)
            N-14 (만 14살부터 볼 수 있다.)
            S (성인, 만 18살부터 볼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빨리 자러 가! 저기 화면 밑을 봐! N-14라고 써였잖아!"
"아빠, 내일이 내 생일이야. 그러니까 아빠가 내 말을 들어야 돼. 오늘은 내가 무엇인든지 다 할 수 있어."
"하지만, 너가 몇 살이니?"
"8살."
"이것은 14살 이상만 볼 수 있어."
"아빠, 나도 여자야!"
"그래서?"
"나도 나중에 저 여자처럼 젖이 나올 거야. 미리 좀 보면 안 돼?"

여자 젖가슴이 훤하게 드러나는 프로그램 내용으로 인해서 만 13세 이하 어린이는 시청이 불가한 프로그램을 갓 8살이 된 딸아이가 폭소를 터트리면서 보고 있었다. 자기도 여자이니까 미리 좀 어른 여자 젖가슴을 보는 것이 대수럽지 않다는 의견이다.

다른 식구들이 같이 보는 데 혼자 화를 내며 딸아이에게 보지 못하게 하는 것도 꼴상 사나울 것 같아 그대로 놓아두었다. "나도 여자인데 미리 좀 보면 안 돼?"라는 딸아이의 물음이 오랫 동안 귓가에 맴돌았다.

* 관련글: 아빠가 한국인이라서 안 좋은 점은
               딸아이 그림 속 TV, 세대차이 실감

              
만화책 같은 초등학교 첫 영어책
* 최근글: 4년 전 이맘 때의 제주도 모습, 지금은?
   
<아래에 손가락을 누르면 이 글에 대한 추천이 되고,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읽을 수 있게 됩니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