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모음2009.11.01 09:07

"유럽 묘지가 촛불로 불야성을 이룬다" 글에서 유럽에서 11월 1일의 의미를 알렸다. 유럽의 공동묘지들은 보통 주거지 인근에 있다. 그래서 산책 겸 종종 공동묘지를 방문하곤 한다. 특히 특이한 묘비석이 많은 공동묘지에 가면 꼭 조각공원을 관람하는 기분이 들고, 묘위에 잘 가꾸진 화단이 많은 공동묘지에 가면 꼭 식물공원을 산책하는 기분이 든다.

지금까지 본 수 많은 묘비석 중에 가장 눈길을 끄는 묘비석은 바로 돌이나 시멘트로 만든 고목을 닮은 묘비석이었다. 주위 리투아니아 사람들에게 왜 이런 묘비석을 만들었을까 물어보았지만, 속시원하게 답을 해주는 사람은 아직 없었다. 그저 후손의 마음이라고 답한다.

리투아니아 사람들은 가계도(족보)를 만들 때 나무 줄기를 주로 그려서 조상과 후손들의 이름을 적어넣는다. 혹시 이런 풍습이 고목 묘비석과 관련이 있지 않을까...... 계속 연구 과제를 삼으면서 리투아니아 고목 묘비석 사진을 올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관련글: 꽃밭에 온 것 같은 공동묘지
               이끼로 쓴 148년 전 묘비명
* 최근글: 유럽 묘지가 촛불로 불야성을 이룬다

<아래에 손가락을 누르면 이 글에 대한 추천이 되고,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읽을 수 있게 됩니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