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모음2009.10.26 07:11

5분만에 자기 짝을 찾는 것이 가능할까? 물론 사람 나름일 것이다. 첫눈에 서로 만나 짝이 되어 백년해로하는 사람들도 있을 것이다. 수십명과 맞선을 보아도 짝을 찾지 못하는 사람들도 있을 것이다.

최근 리투아니아 대학생들이 이색만남을 주선해 눈길을 끌었다. 생면부지의 사람들과 만나 5분만에 자기 짝을 찾으면 빌뉴스 시내 호텔 1박 숙박권을 선물로 주는 것이다.

현지 신문 <례투보스 리타스> 10월 24일자에 의하면 빌뉴스대학교 커뮤니케이션대학 학생회는 처음으로 이 행사를 개최했다. 희망자는 무려 100여명이 넘어섰지만, 남녀 각각 18명을 선택했다.

이들 모두는 시내 선술집에서 모여 친교의 시간을 가졌다. 남자 한 명이 여자 한 명씩, 여자 한 명이 남자 한 명씩 단 5분만 서로 대화할 수 있는 시간이 주어졌다. 18명이므로 1시간 반이 소요되었다.

친교의 시간이 끝난 후 가장 마음에 드는 여자, 그리고 남자 한 명 이름을 적었다. 이렇게 해서 이 날 두 짝이 탄생했다. 이들 두 신생커플은 아침식사를 포함한 호텔 1박 숙박권을 선물로 받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빌뉴스 야경 (상); 빌뉴스의 대표적인 호텔 중 하나인 레발 례투바 호텔 (하)

행사 참가 호응도가 높자 대학 학생회는 앞으로 자주 이 행사를 열 계획이라고 한다. 5분만에 짝을 찾아 호텔로 가는 행사를 한국의 어느 대학 학생회가 개최한다면 사회의 지탄과 여론의 뭇매를 맞을 법하다. 하지만 리투아니아 사회는 대학생들의 발랄한 아이디어로 받아들이는 듯하다.

* 관련글: 한국에 푹 빠진 리투아니아 여대생
               한국 자연에 반한 미모의 리투아니아 여대생
* 최근글: 외국에서 한국인임을 느끼는 순간은 바로 이 때다

<아래에 손가락을 누르면 이 글에 대한 추천이 되고,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읽을 수 있게 됩니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