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가일래2009. 10. 23. 05:06

며칠 전 초등학교 2학년 딸아이 요가일래는 엄마에게 심각하게 학교에서 일어난 이야기를 전했다. 내용인즉 남자 아이 2명이 자꾸 놀린다고 한다. 놀림의 이유는 요가일래가 글을 잘 읽지 못하고 잘 쓰지 못한다는 것이다. 이 말을 들은 우리 부부는 부끄러웠고, 스스로 책망해보았다.

이제 초등학교 2학년인데 학급 아이들이 공부를 못한다고 딸아이를 놀리다니......
더군다나 아빠는 딸아이가 이 세상에 어느 누구보다도 똑똑한 아이라고 자부하고 있는데......
이 딸이 공부를 못한다고 놀림을 당하다니......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초등학교 2학년인 딸아이 요가일래
 

리투아니아 초등학교 저학년들은 정식 시험이 없지만 수업시간에 점검이라는 이름으로 아이들의 학업능력을 확인한다. 요가일래는 반 친구들보다 나이가 1년 내지 6개월 정도 어리다. 보아하니 요가일래 학업능력은 중간 정도인 것 같다. 만점이 20점인데 17-18점 정도 받는다. 이 정도면 잘하는 것 같은데 말이다.

바로 20점 받은 남자 아이 둘이 자꾸 놀린다.
공부를 못해서 아니라 괜히 예쁜 요가일래에게 관심있어서 놀리는 것이 아닐까......

초등학교 2학년인데 공부 못한다고 하니 아내의 화살은 나에게로 향한다. 온 종일 집에 있으면서 아이의 학습을 제대로 돌보지 못한다고 해서이다. 물론 부분 책임이 있다. 하지만 억지로 가르치고 싶지 않기 때문이다. 스스로 해야 한다고 느낄 때 옆에서 도와주는 것이 좋은 방법이라 믿고 있다.

이번이 이런 경우이다.    

"너, 친구들이 놀리니까 기분이 어때?"
"안 좋아."
"기분을 좋게 하려면 어떻게 해야지?"
"공부를 잘 해야 돼."
"그래, 바로 그거야. 놀린다고 화내지 말고 공부를 잘하도록 노력하면 돼.
내일부터 집에 와서 복습과 예습을 조금만 더 하면 잘 할 거야.
그리고 다음에도 친구들이 공부하면 이렇게 물어봐:
너, 노래 잘 해? 너, 영어 잘 해? 너, 한국말 할 줄 알아? 너, 에스페란토 할 줄 알아?"

"그럼, 요가일래와 너를 놀리는 아이 중 누가 더 많이 알지?"
"그야 나 요가일래지."
"맞아. 그러니까 공부 못한다고 놀림을 받더라도 신경 쓰지마.
너 스스로 잘 하는 것이 있다는 것에 자신감을 갖는 것이 아주 중요해.
지금은 그들보다 못하더라도 너가 그들만큼 잘 할 수 있을 것이야.
그리고 아이들이 너한테 욕을 하면 이렇게 말해:
방금 욕이 네 입에서 나왔니? 아니면 내 입에서 나왔니?
네 입에서 나왔으니, 네 입이 더러워지는 것이야.
친구야, 네 입이 참 불쌍하다
."

"요가일래, 아빠 생각이 어때?"
"좋아!"

* 관련글: 윽박지름식 가르침보다 지금 모름이 더 좋아!
               모델 놀이하는 딸아이 순간포착
* 최근글: 현지 언론에 한국생활 전한 보행 스님

<아래에 손가락을 누르면 이 글에 대한 추천이 되고,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읽을 수 있게 됩니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방금 욕이 네 입에서 나왔니? 아니면 내 입에서 나왔니?
    네 입에서 나왔으니, 네 입이 더러워지는 것이야."

    어렸을 때, 저희 어머니께서도 그렇게 말씀하셨는데..^^;;
    초유스님 같은 부모님의 가정교육이라면 학업뿐 아니라 인성도 바르고 올곧은 아이로 성장하겠어요. ^^
    (은근히 내 자랑?ㅋ)

    잘 보고 갑니다~

    2009.10.23 13:32 [ ADDR : EDIT/ DEL : REPLY ]
    • 감사합니다. 아이에 놀림이나 욕에 대해 자극적으로 상대하지 않기를 바랍니다. 이런 것에 좀 무디도록 가르치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2009.10.23 17:59 신고 [ ADDR : EDIT/ DEL ]
  2. 하비비

    초유스님을 통해서 매번 느끼고 반성하는 자신을 발견합니다.

    지금은 대학생이 된 아들들이지만...
    아직도 엄마인 저는 아들들이 걱정되거든요.

    특히나 둘째는 자기 스스로 하고자 하는 의욕이 없는것 같아서 저하고 무척이나
    갈등이 많았지요.

    그 갈등이 지금도 진행중이구요.

    하지만 초유스님의 요가일래 훈육 방법의 글을 읽으면서 많이 깨닫기도 하고
    그것을 또한 실천해 볼려고도 합니다.

    기다림...

    본인이 하고자 할때까지 기다리는 기다림...
    무척 답답하고 힘들지만...
    기다려 볼려구요.

    추워지는 날씨에 건강하세요.

    2009.10.23 14:34 [ ADDR : EDIT/ DEL : REPLY ]
    • 서너 차례 권해보고 그 상황에서는 힘들다고 하면 권하지 않는 쪽으로 방향을 틉니다. 그리고 상황을 지켜보죠. 조급해 하지 않는 것이 좋겠죠.

      2009.10.23 18:00 신고 [ ADDR : EDIT/ DEL ]
  3. 연재정화맘

    우리아이도 2학년인데 반아이들 몇명이 여러가지 이유로 놀린다고 하네요.
    딸아이 입에서 자기가 인간이 아니였으면 한다는 말에 참 충격 먹었어요.
    저에겐 너무 예쁜 딸인데 이런말을 들을때면 온몸에 힘이 빠지는 건 사실이에요.
    전 그래도 반아이들 모두가 널 놀리는 건 아니니까 힘내라고만 했어요.
    좋아해주는 아이도 있으니까 힘내고 넌 절대 다른 아이에게 그러면 안된다고 했는데,
    딸아이의 상처가 여물게 아물길 바랄뿐입니다.

    2009.10.23 15:23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러게요. 저도 어릴 때 몸이 조금 불편해서 친구들에게 놀림을 많이 받았는데... 그래 너희들은 놀려라하는 마음으로 보냈지요. 그러다가 큰 형이 이런 사실을 알고 한 번 학교로 찾아와 아이들을 혼내주었지요. 아뭏든 딸아이에게 놀림이 대수럽지 않다는 것을 인식하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2009.10.23 18:05 신고 [ ADDR : EDIT/ DEL ]
  4. 정인박

    딸아이가 너무이쁘네요~ 나중에 미인대회 나가도 될듯ㅎㅎ

    2009.11.07 23:22 [ ADDR : EDIT/ DEL : REPLY ]
  5. 이경재

    우연히 링크타고왔었는데 자주오게 되네요~~^^
    따님이 너무 귀엽고 이쁘네요~~^^
    우리딸도 요가일래 처럼 이쁘게 커야할텐데

    2010.04.01 14:41 [ ADDR : EDIT/ DEL : REPLY ]
  6. 와~~마지막 말에...대박...자녀들을 이쁘게 키우시는거 같아요..멋지세요..^^

    2010.04.02 18:00 [ ADDR : EDIT/ DEL : REPLY ]
  7. Grace

    이미 오래된 글이군요. 우연히 와서보니 재밌어서 한마디 거들어 봅니다. 초유스님의 고민은 님이 보신대로 공부를 못해서가 아니라 '괜히 예쁜 요가일래에게 관심있어서 놀리는 것이 아닐까?'가 맞게 보신것 같습니다. 딸을 너무 예쁘게 키워서 남자 애들이 집적대는 것이로군요. 걔네들이 똑똑한 애들이라면 노래나 영어, 한국어, 에스페란토로 반격을 할 것이 아니라 리투어를 잘하는 너네 친구들이 요가일래에게 좀 가르쳐줄 수 있는지를 물어보면 황홀해서 제정신이 아닐겁니다. 이쁜딸의 말못할 행복한 고민........

    2011.01.27 06:44 [ ADDR : EDIT/ DEL : REPLY ]
  8. 지나가던

    좋은 가르침이네요~!!저도 나중에 애를 낳는다면 꼭 이런식으로 말해주고 싶네요. 그리고 요가일래는 다재다능하니 좀더 자신이좋아하는것을 하는것도 나쁘지 않을거 같아요 ^^
    좋은 글 읽고 갑니다~!!^^

    2013.04.20 19:51 [ ADDR : EDIT/ DEL : REPLY ]
  9. 인터넷보다가 글 남기네요~
    재주많고 예쁜 따님을 두셨네요~
    아빠의 교육철학이 가슴에 와 닿는군요~
    분명 따님은 훌륭하고 멋진 사람이 될꺼예요~
    멀리서 응원합니다~

    2014.12.07 00:48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