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가일래2009.10.04 05:17

여름이 지나자 우리집 우유소비량이 예전보다 2-3배가 늘어났다. 이유는 한 달 후면 만 8살이 될 딸아이 요가일래가 우유를 물을 마시듯이 마시고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옛날과는 달리 요가일래는 늘 꿀과 함께 우유를 마신다. 즉 꿀우유를 즐겨 마신다.

"너, 옛날에 그렇게 꿀과 우유를 같이 안마셨잖아?"
"맞아. 엄마가 맛있다고 해서 한 번 마셔보니 정말 맛있었어."
"아빠도 그렇게 했으면 좋겠는데 아빠는 우유를 마시면 설사해."
"아빠는 한국 사람이잖아."
"아빠 어렸을 때 우유 마셨어?"
"아니."
 
우유와 젖소를 처음 알게 된 것은 초등학교 6학년 때 시골에서 도시로 전학와서 중학교 1학년 때였다. 그때 반 친구 하나가 자기 집에서 기른 젖소에서 우유를 가져와서 점심식사 때 마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아빠, 꿀과 우유를 주세요!"라고 외치면 자동으로 부엌으로 준비하는 아빠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먼저 꿀을 작은 숟가락으로 먹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그리고 우유를 마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가일래가 꿀과 우유를 부탁할 때는 두 말 하지 않고 하던 일손을 놓고 부엌으로 달려간다. 꿀과 우유 둘 다 건강에 좋은 식품이다. 딸의 건강을 위한 부모 사랑은 "네가 찾아서 마셔!"보다 훨씬 앞선다.
 
* 관련글: 당근 군것질 좋아하는 7살 딸아이
               7살 딸, 과일주스를 딱 끊어버린 사연
               아빠가 한국인이라서 안 좋은 점은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