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모음2008. 4. 10. 09:14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를 처음 방문한 사람들 중 지나가는 버스에서 현란한 상품광고 대신 고전 음악가들의 얼굴을 만나 신선한 느낌을 받는 이들이 흔히 있다. 간략한 약력과 함께 하이든, 바그너, 바흐, 모차르트, 베토벤 등 세계적인 작곡가들과 리투아니아 출신 츄를료니스, 페트라우스카스 등의 얼굴이 그려져 있는 버스들이 빌뉴스 시내를 달리고 있다.

빌뉴스가 2009년 유럽 문화수도로 지정된 계기로 2006년 여름부터 실시되고 있다. 그리스 아테네가 1985년 유럽 문화수도로 최초로 지정된 이래 매년 유럽의 많은 도시들이 이 행사를 유치해 유럽인들의 문화 결속을 다지고, 유럽의 문화 다양성을 알리고 있다.

앞으로 “2009년 빌뉴스 유럽 문화수도” 관련 다양한 행사들을 “초유스의 리투아니아” 블로그에 소개하고자 한다. 오늘은 이 버스 덕분에 고전음악을 한번 들어야겠다.


(자막 '바하'를 바흐'로)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