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가일래2009. 9. 7. 14:37

이제 가을이다. 낮의 온도가 20도 내외이지만
실내는 양말이나 털신을 신지 않으면 한기를 느낀다.

토요일 딸아이 요가일래는 엄마에게 춥다고 하면서
털신을 만들어달라고 부탁했다.

엄마는 저녁 내내 뜨게질을 하더니
요술방망이처럼 예쁜 털신을 만들어내었다.

아빠에게 "세상에 제일 예쁜 털신"이라면서
딸아이는 엄마 솜씨를 자랑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때요? 엄마 사랑 듬뿍 담긴 이 털신으로 요가일래가 이번 겨울철을 잘 지내기를 바란다.

* 관련글: 컴 쟁탈전에서 이기려는 딸의 비책
               초등 1년 딸, "아빠, 나 남자를 뽀뽀했어!"

               유럽 애들에게 놀림감 된 김밥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솜씨가 정말 좋으시네요.
    발 시려운 겨울이 와도 엄마 사랑으로 든든하겠습니다. ^^

    2009.09.08 02: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종철

    오.. 숙모 솜씨가 좋은데요.. 요가일래는 좋겠다.

    2009.09.08 08:53 [ ADDR : EDIT/ DEL : REPLY ]
  3. 어쩌다 보니 여기로 들어오게 되었네요. 따님이 이쁘시네요. 행복하게 사세요. 글도 잼있어요^^

    2009.09.08 17:45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