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모음2009.09.04 13:29

9월 3일 뉴욕상업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금가격이 온스당 2%가 올라 997.7$에 거래되었다. 금값이 온스당 1천달러에 육박한 9월 3일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엔 세계 최대 황금 주화가 전시되어 화제를 모았다.

이 금화는 2007년 캐나다 조폐국이 제작한 주화이다. 이는 세계에서 가장 큰 금화로 기네스북에 등재되어 있다. 액면가 캐나다 화폐 100만달러이지만, 현시세로 약 미화 300만달러(한화 약 37억원)의 가치를 지니고 있다. 무게 100kg, 순도 99.999%, 지름 50cm, 두께 3cm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주화는 지금까지 미국, 독일, 라트비아, 핀란드, 에스토니아 등에서 전시되었고, 리투아니아는 아홉 번째 전시국이 되었다. 리투아니아 이름 1000주년과 빌뉴스의 유럽문화 수도 기념으로 전시회가 열렸다.

경제 불황에 이런 황금 전시에 과연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올까 의구심을 내면서 이 황금 주화를 보기 위해 리투아니아 국립 미술관으로 발걸음을 향했다. 미술관 전시실로 들어가니 이미 많은 사람들이 와서 관람하고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딱 하루만 전시되는 것을 아쉬워하는 듯 사람들은 미화 300만달러의 황금을 디카나 폰카에 담기에 바빴다. 물론 초유스도 그 중 한 사람이 되었다.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저 황금 주화를 소유하고 관리하느라 얼마나 많은 돈을 지출해야 할까라고 생각하니 소유하고 싶은 욕심이 딱 사라져버렸다. 하지만 이 세계 최대 금화의 사진과 영상을 보신 모든 분은 물질적이나 정신적으로 부자되시길 기원합니다.

* 기쁨조로 나선 수 백명의 라트비아 금발여인들
* 브아걸 논란에 속옷 벗은 여가수 YVA가 떠오른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