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가일래2009.08.30 15:42

어젯밤 잠자기 전 인사하러 온 딸아이는 아빠 무릎에 앉더니 대뜸 말한다.
아마도 곧 9월 1일 개학을 하므로 학급 친구 얼굴이 떠올랐는 것 같다.

"아빠, 나 벌써 남자를 뽀뽀했어."
"누군데?"
"시마스라는 남자친구. 아빠도 알고 있잖아!"

시마스는 요가일래 학급에서 초유스한테
가장 인사를 잘 하는 아이다.
다른 아이들은 얼굴을 맞주쳐도 별다른 반응이 없으나,
시마스는 저 멀리서도 초유스를 보면 달려와서
"라바 디에나"(안녕하세요)라고 외친다.

그는 초유스를 "재키 찬"(성룡)이라고 부른다.
이 덕분에 딸아이는 잘 보호되고 있다.
왜냐하면 아버지가 무술에 탁월한 "재키 찬"이기 때문이다...... ㅎㅎㅎ

 
"시마스를 잘 알지. 언제?"
"방학 전에 학급 친구들 모두 영화보려 갔는데 그 때 했지."

"왜?"
"멀리서 보니 시마스가 아주 예뻤어.
그래서 손가락으로 나한테로 오라고 했어.
왔을 때 빨리 볼에 뽀뽀했다."

"그렇더니?"
"시마스가 얼굴이 빨게 지고 부끄러워서 손으로 볼을 닦었어."

"건데, 아빠, 나중에 시마스가 마르티나를 뽀뽀했어."
"그래서?"
"내가 토라졌지. 하지만 괜찮아."
 
"친구야 (자주 딸을 이렇게 부른다), 너무 일찍 남자한테 뽀뽀한 것 같다."
"아빠, 예쁜 마음이 들면 뽀뽀할 수 있잖아!
아빠도 내가 예쁘면 내 볼에 뽀뽀하지?
나도 그렇게 한 거야."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관련글:
다문화가정의 2세 언어교육은 이렇게
               7살 딸이 아빠와 산책 좋아하는 이유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