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09. 8. 28. 16:26

대부분 리투아니아인들은 여름에 팔랑가를 다녀온다. 팔랑가는 발트해에 접해 있는 리투아니아 최대 여름휴양지이다. 팔랑가는 수도 빌뉴스에서 서쪽으로 350km 떨어진 곳이다. 왕복 700km, 기름값만 해도 솔찬히 들어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름 내내 엄마 아빠는 여러 가지 일로 바빴고, 두 딸은 거의 대부분 집에서 머무르게 되었다. 곧 개학할 시점인데 지난 주 토요일부터 화요일까지 큰 마음 먹고 온 가족이 팔랑가를 다녀왔다.

매일 가계부를 쓰는 아내도 아이들에게 미한해서인지 만사를 제쳐놓고 파다로 가자는 데 동의했다. 다행히 날씨가 좋았다. 여름휴가 막바지라서 그런지 해변엔 사람들이 많지 않았다. 모래놀이, 물놀이 등으로 아이들이 아주 즐거워했다. 해변의 뛰기놀이는 압권이었다. 두 딸의 즐거워하는 모습을 사진에 담아보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즐기는 두 딸을 보니 가정의 경제적 숫자놀이는 이 순간만큼은 부질없는 일임을 느끼게 되었다.

* 관련글: 4식구 성(姓)이 각각 다른 우리 가족
              해운대 파라솔 해변과 발트 3국 해변 비교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wo

    음 역시 리투아니아와 한국은 문화가 사뭇 다른듯 하네요. 보통 한국 같은 경우에 요즘에는 초딩5-6년만 넘어도 아빠와의 신체접촉은 거의 전무...
    듣기로 독일의 경우 다 큰 딸과 아빠가 함께 목욕하는 것도 이상한 게 아니라고 하던데요. 뭐 경우에 따라 다르겠습니다만 개방되었다는 유럽에도 지역이나 가문이나 종교에 따라 한국 빰칠 정도로 성적으로 보수적인 지역에 대한 이야기도 들었던 터라 역시 일반화는 위험하겠죠. 다만 노파심에 리투아니아에서는 딸의 수영복 사진에 게시를 이상하게 받아들이는 사람이 이상한? 것이겠지만 한국에서는 아직은 꺼리는 게 있는 것 같네요.

    2009.08.29 02:48 [ ADDR : EDIT/ DEL : REPLY ]
    • 올리기 전에 딸아이에게 물어보았지요. 올려도 되냐고요... 승락받았고 올렸지요. 하늘 높이 뛰는 딸들의 모습이 아름다워서... 좋은 하루 맞이하세요.

      2009.08.29 03:48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