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모음2009. 8. 24. 06:04

영화 "해운대"는 관객이 800만명을 넘어서 드디어 천만명을 돌파했지만, 해운대와 송정를 비롯한 부산지역 해수욕장은 올해 긴 장마와 이상 저온현상 등으로 인해 피서객이 지난 해보다 800만명이 줄었다는 소식을 접했다.

해운대 해수욕장의 장관 중 하나는 바로 백사장에 세워진 파라솔 물결이다. 2008년 해운대구는 만2천여개 파사솔를 설치해 기네스북 등재를 시도했다. 세계적 기록에 도전할 만큼 해운대 파라솔 갯수는 일부 사람들에게 아주 큰 자랑거리로 여겨진다. 한꺼번에 몰려 휴가를 보내는 한국의 여름 피서문화를 읽을 수 있다.

이 형형색색 파라솔 풍경 사진을 본 주위 리투아니아 사람들의 첫 반응은 몹시 의아해 했다. 여름 해변의 으뜸은 해수욕과 일광욕이다. 윗옷 입고 해수욕하는 사람은 있어도 일광욕하는 사람들이 없으니 말이다. 사람은 숨고, 대신에 파라솔만이 일광욕을 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부산 해운대 해수욕장 (사진출처: http://bulapictures.com/index.php?l=show&id=152)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리투아니아 팔랑가 해수욕장

자랑거리가 불쌍함과 놀라움을 동반한 웃음거리로 변하는 순간이었다. 물론 이들은 한국의 여름 햇볕이 몹시 따가운 것을 감안하지 않은 것이다. 

그렇다면 발트 3국의 여름 해수욕장은 어떤 모습일까? 어떠하기에 이들은 해운대 해수욕장 파라솔 해변을 이해하기 힘들어 할까? 그 궁금증을 아래 영상에서 쉽게 해결할 수 있다. 발트 3국의 대표적인 여름 해수욕장은 에스토니아 패르누, 라트비아 유르말라, 리투아니아 팔랑가다.



▲ 에스토니아 패르누 해수욕장


▲ 라트비아 유르말라 해수욕장


▲ 리투아니아 니다, 팔랑가 해수욕장

사실 해운대의 거대한 파라솔 무리는 모처럼 마음껏 즐기는 자연과 사람의 만남을 가로막는 장애물처럼 느껴진다. 파라솔 없이도 방학 내내 해변이나 강변에서 보냈던 한국의 어린 시절이 떠오른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한국사람들은 얼굴타는 것을 싫어하잖아요.
    아마도 그래서인듯....^^

    2009.08.24 08:18 [ ADDR : EDIT/ DEL : REPLY ]
  2. cipher0

    우리나라는 사철 계절에 언제나 햇볕이 충분하기에 일부러 일광욕을 위한 햇빛을 찾아다닐 필요가 없는 기후의 혜택을 누리고 지내는 것이 위와 같은 차이점을 부르는 가장 큰 원인이 아닌가 합니다.

    2009.08.24 12:23 [ ADDR : EDIT/ DEL : REPLY ]
    • 첫눈에 발트인들이 파라솔 해수욕장을 보고 자기들의 생각으로 느낀 것이지요. 그래서 일조량과 햇볕강도를 설명하면 이해를 하게 됩니다. 그래서 빽빽히 늘어선 파라솔과 촘촘한 인파 속에 휴가를 보내기는 꺼린다고 하네요.

      2009.08.26 17:24 신고 [ ADDR : EDIT/ DEL ]
  3. 링크따라온이

    님의 글은 감정적이고 무책임해요.

    그냥 현상만 보고 좋고 싫음을 이유로 은연중에 열등하다와 우월하다로 구별해하려고 하니까.

    기본적으로 발트해에 온 사람들은 바다도 바다지만 햇빛을 찾으러 온 사람이고 해운대는 더위를 피하러 온 사람들인데...같은 바다에 왔다는 걸로 목적이 같다고 인식하는 건 겉만 핧고 가는 겁니다.

    거기다 님 눈에 파라솔없는게 좋아 보일지는 몰라도 실제로 물기묻은 몸이 더 잘탑니다. 피부질환을 생각하면 구경꾼눈에는 안좋아도 저기있는 사람들 건강에는 파라솔있는 그늘이 좋습니다.

    다른사람 눈이 줄거우라고 놀러간 사람들이 아닐텐데요?

    2009.08.24 14:48 [ ADDR : EDIT/ DEL : REPLY ]
  4. 공공

    햇볓이 귀한 나라와 우리나라와 자연조건이 같냐?? 외국동경 고만하고 개념을 탑재 하셈... 외국인에게 그런것도 이해 못시키고 절절매는 귀하가 진짜 불쌍한 동포임..

    2009.08.25 15:14 [ ADDR : EDIT/ DEL : REPLY ]
  5. 뤼엄

    환경의 차이고 문화의 차이지.. 진짜 우리나라 은근히 깎아내리려는 의도가 너무 안좋아보임.

    2009.08.25 23:11 [ ADDR : EDIT/ DEL : REPLY ]
  6. 무냐

    재작년에 팔랑가 해수욕장에 갔었습니다..클라이페다 볼일 보러 갔다가 친구가 가보자고 해서 가 봤지요.....바람이 얼마나 찬지...물은 얼마나 찬지...발틱해의 그 얼음장 추위가 한 여름에도 느껴지더군요...팔랑가가 아무리 덥다고 해도 한국 같겠습니까? 햇빛이 강하다 해도 한국 같겠습니까?....올 여름에 동해 바닷가에서 선탠크림없이 30분 있다가 등이 홀라당 벗겨졌습니다....태국에 가면 더 하겠죠..
    결국 파라솔의 차이는 기후의 차이일 뿐.. 저들도 한국이나 태국에 가면 파라솔 없이 못 있을 겁니다...

    2009.08.26 07:06 [ ADDR : EDIT/ DEL : REPLY ]
  7. 안성인

    너무 뭐라하지 마세요! 나도 주인장과 같은 생각이니까! 울 해수욕장은 너무 장사속이 난무해서 좋은자리엔 저런 파라솔 미리 설치해 놓고 자리세 받아처먹는 거 무지하게 기분 나빠요!

    2009.08.26 12:51 [ ADDR : EDIT/ DEL : REPLY ]
  8. 안성인

    파라솔 설치해 놓고 자리세 받아쳐묵는거 어이상실 짜증 지대로!

    2009.08.26 13:05 [ ADDR : EDIT/ DEL : REPLY ]
  9. 두루뭉

    글쓴이.....좀더 알아보고 글을 올려야되지 않나?
    은근히 발트해연안국가들은 이런데 해운대는 이래서 창피하다는 글,,,
    이 글자체가 쪽팔리지 않나?

    그쪽지방 사람들은 일조량이 부족한 동네사람들 아닌감,,,
    내가 알기론 몇일에 한번 햋빛만 비추면 옥상에든 어디든 벌거벗고 남녀노소 일광욕즐기는 나라들로 알고 있는데,,,

    좀더 개념탑재하고 글 쓰라,,,

    2009.08.27 05:07 [ ADDR : EDIT/ DEL : REPLY ]